민주당내 고성까지...박지현 "586 용퇴해야" 윤호중 "이게 지도부냐"
민주당내 고성까지...박지현 "586 용퇴해야" 윤호중 "이게 지도부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86(80년대 학번·60년대생)그룹'을 겨냥해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해야 한다"고 직격하자, 당내에선 86그룹을 중심으로 이를 반박하고 나섰다. 이 과정에서 고성도 오고간 것으로 전해졌다.

박 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전날에 이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586 정치인의 용퇴를 논의해야 한다"며 다시 한번 반성과 사과를 언급했다.

박 위원장은 86그룹에 대해 "대선 때 2선 후퇴를 하겠다는 선언이 있었다"며 "그런데 지금 은퇴를 밝힌 분은 김부겸 전 총리, 김영춘 전 장관, 최재성 전 의원 정도밖에 없다. 선거에 졌다고 약속이 달라질 수는 없다"고 했다.

이어 "586의 사명은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이 땅에 정착시키는 것이었다. 이제 그 역할을 거의 완수했다"며 "2022년 대한민국의 정치는 586 정치인들이 상상도 하지 못한 격차와 차별, 불평등을 극복하는 것이 목표다. 586의 남은 역할은 2030 청년들이 이런 이슈를 해결하고 젊은 민주당을 만들도록 길을 열어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사과문을 발표한 것에 대한 당내 일각의 비판에는 "대선에서 졌는데 내로남불도 여전하고 성폭력 사건도 반복되고 당내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팬덤 정치도 심각하고 달라진 것이 없다"며 "국민이 우리 민주당을 어떻게 보실지 걱정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과 다른 견해를 인정하지 않는 잘못된 팬덤 정치 때문에 불과 5년 만에 정권을 넘겨줬다"며 "내로남불을 강성 팬덤이 감쌌고, 이 때문에 심판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또 "서울·경기·인천 시도지사 후보와 선대위원장이 공동으로 반성과 성찰, 당 개혁과 쇄신 방안을 담은 대국민 사과문을 채택하고 발표할 것을 제안한다"며 "그동안 우리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구체적으로 사과하고, 지방선거 이후 당 쇄신에 대한 대국민 서약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엔 86그룹인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김민석 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 등도 있었다.

박 위원장이 이들을 앞에 두고 86퇴진론을 면전에서 꺼낸 셈이다.

이에 김 본부장은 "질서 있는 혁신 과정에서 각종 현안이 당헌·당규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고 들었다"라며 "(민주당은) 지도부 일방 또는 개인의 지시에 처리되는 정당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선대위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참석자 다수는 박 위원장의 태도를 성토, 고성이 들리기도 했다.

특히 공개 회의에 앞서 비공개회의에서 발언 내용을 조율하는 관례에도 불구하고, 전날 회견에 이어 박 위원장이 다시 한번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은 데 문제가 제기됐다.

전해철 의원은 "무슨 말을 해도 좋은데 지도부와 상의하고 공개 발언을 하라"고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위원장은 결국 "이게 지도부인가"라고 말하고 회의실을 떠났다고 전해졌다.

결국 이례적으로 당 대변인이 대표 격인 비대위원장의 발언에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신현영 대변인은 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위원장의 발언은 당의 혁신과 개혁을 위한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그으며 "개인의 소신을 밝히는 것도 중요하지만 당 의견과 개인 의견을 분리해 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당내 파열에 대해 "(박 위원장이) 향후 정치적 행보를 시사하는 기자회견을 하는데, 개인 행보에 대해 당이 협의를 해줘야 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에 박 위원장은 "같이 사과하는 게 맞는다고 판단했지만 (윤 위원장이)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치고, 타이밍이 맞지 않다고 했다"라며 "적어도 민주당이라면 다양한 의견을 분명히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도부 협의도 중요하지만, 무엇이 맞는지 윤 위원장도 숙고해야 할 것"이라며 냉랭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한편 박 위원장이 금주 중으로 예고한 쇄신안 발표는 당내 갈등이 커지면서 따로 논의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