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63조원 국내 투자..."한국을 미래사업 허브로"
현대차그룹, 63조원 국내 투자..."한국을 미래사업 허브로"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5.24 14:25:23
  • 최종수정 2022.05.24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 산하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등 3사는 오는 2025년까지 3년여간 국내에 6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들 3사는 이번 투자 계획 배경에 대해 "대규모 투자를 국내에 집중함으로써 '그룹의 미래 사업 허브'로 한국의 역할과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기간인 지난 21∼22일 미국 조지아주의 전기차 전용 공장 및 배터리셀 공장 설립과 로보틱스·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도심항공모빌리티(UAM)·인공지능(AI) 등의 분야에 대한 총 105억달러(약 13조원) 규모의 대미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국내 투자 발표는 미국 투자 발표 이틀 만에 이뤄진 것으로, 대표적인 토종 기업으로서 국내 산업 활성화를 외면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로도 읽힌다.

국내 투자 분야는 전기차나 수소전기차 등 전동화 및 친환경 사업(16조2천억원), 로보틱스 등 신기술 및 신사업(8조9천억원), 내연기관차 등 기존 사업의 상품성 및 서비스 품질 향상(38조원) 등이다.

현대차그룹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사업 영역을 개척하고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 업체로 도약하는 동시에 산업 패러다임의 격변기에 고객 선택권을 존중하고 국내 연관산업의 안정적 전동화 체제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 투자가 국내 자동차 생산 및 수출 확대, 국내 자동차 부품산업의 성장 및 활성화, 국내 신성장 산업 동력 확보 등에도 기여할 것으로 현대차그룹은 기대했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이번 국내 투자 계획에 부품, 철강, 건설 등 다른 그룹사까지 합하면 전체 국내 중장기 투자액이 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추산했다.

현대차그룹 3사는 우선 전동화 및 친환경 사업 고도화에 16조2천억원을 투입한다.

이 분야를 미래 성장의 핵심축으로 인식하고 순수 전기차를 비롯해 수소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에서 기술 우위를 확보할 방침이다.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전기차 전용 공장 신설,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 개발,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 승용·버스·트럭 등 수소 신제품 및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개발 등이 세부 투자 내용이다.

아울러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인공지능(AI)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및 신사업의 체계적 추진을 위해 8조9천억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완성차 생산 및 판매를 넘어 '인류를 위한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겠다는 게 현대차그룹의 구상이다.

이들 3사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의 상품성 개선과 고객 서비스 향상 분야에도 38조원을 쏟아붓는다.

2025년에도 현대차·기아 전체 판매 가운데 여전히 80% 정도를 내연기관차가 차지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고객의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차·기아는 내연기관차 제품의 라인업을 최적화하고, 현대모비스는 내연기관차에 적용되는 부품 품질 향상에 집중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장비 및 설비 증설과 생산라인 효율화 등 안정적 생산을 위한 인프라를 확충함으로써 생산과 판매 경쟁력의 우위를 유지할 방침이다. 기반 시설에 대한 보완 투자도 병행한다.

이러한 내연기관차 부문 투자는 전동화 차량 대비 구매 부담이 적은 내연기관차를 원하는 고객의 선택권을 존중하는 동시에 연관 부품사들에도 전동화 전환 과정에서 미래 투자 재원 조달을 위한 수익성 유지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국내에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한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자동차산업 패러다임의 대전환을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