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기업경기전망 3개월 연속 부진...원자잿값 폭등에 금리인상 겹쳐"
전경련 "기업경기전망 3개월 연속 부진...원자잿값 폭등에 금리인상 겹쳐"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5.24 10:41:37
  • 최종수정 2022.05.2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재 가격 폭등과 물가 급등으로 인한 주요국의 경기 부진으로 기업경영환경이 계속 나빠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BSI) 조사 결과 6월 전망치가 96.3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4월부터 3개월 연속 100을 밑돈 것이다. 3개월 연속 100 이하는 2020년 12월∼2021년 2월(98.9, 91.9, 96.6) 이후 16개월 만이다.

BSI가 기준선인 100보다 높으면 전월 대비 경기 전망이 긍정적이고, 100보다 낮으면 부정적이라는 것을 뜻한다.

전경련은 경기전망 악화의 한 원인으로 국제 원자재가격 폭등과 주요국의 경기 부진 등 대내외 경제 불안을 지목했다.

부문별 전망치는 수출(97.8), 자금사정(96.6), 채산성(95.7) 등 3개 부문은 부진했고 내수(102.2), 투자(102.5), 고용(107.4)은 긍정적으로 전망됐다. 재고 지수는 기준선인 100을 기록했다.

전경련은 수출 전망이 부진한 이유로 최근 물가 급등에 따른 주요 선진국의 소비심리 위축을 꼽았다.

올해 1분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동기대비 7.9% 상승한 가운데 소비자 신뢰지수(Consumer Confidence Index)는 작년 6월 이후 10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이러한 상황이 이어지면서 수출은 올해 4월부터 3개월 연속 부정적 전망을 나타냈다.

채산성과 자금 사정 역시 수익성 악화에다 자금조달의 어려움까지 겹치며 3개월 연속 악화 전망이 이어졌다.

원-달러 환율 급등으로 원자재 수입 원가가 오른데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회사채의 이자율이 상승한 것이 기업의 채산성·자금사정 부담을 늘렸다는 게 전경련의 설명이다.

업종별 전망치는 제조업이 93.6, 비제조업이 99.3으로 집계됐다. 제조업의 경우 3개월 연속 기준선을 밑돌았다.

세부 산업별로 살펴보면 전력용 연료탄 가격 급등 여파로 전기·가스·수도업(66.7)의 타격이 가장 컸다.

전경련은 산업 전반에 걸쳐 기업 경기 전망이 부진한 이유로 원자재·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인한 기업의 생산·물류비 부담 상승을 들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최근 국내기업들은 물가급등, 중국 경제 부진 등으로 매출 감소가 예상되는 가운데 긴축에 따른 금융비용의 부담도 가중되는 상황"이라면서 "세부담 완화, 주요 수입품목에 대한 관세 인하 등을 통해 기업의 수익성 확보에 도움을 주는 동시에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고 후진적인 노동시장을 개혁해 기업경영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