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마친 10대들, 안동 술집서 춤추다 58명 돌파감염
수능 마친 10대들, 안동 술집서 춤추다 58명 돌파감염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27 14:57:29
  • 최종수정 2022.01.2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신문 캡쳐
매일신문 캡쳐

경북 안동시 옥동 한 주점에서 음주·가무를 즐기던 10대 수십 명이 무더기로 돌파감염됐다. 이들은 모두 백신 접종을 끝냈지만,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비난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27일 안동시에 따르면 이날까지 발생한 해당 주점 관련 확진자는 총 74명이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 58명과 직원 및 일반인 16명 등이다.

2차 접종을 마친 48명과 3차 접종 25명 등 73명에 나머지 미접종자 1명은 주점을 다녀온 가족과 접촉해 확진된 2차 감염자다.

10대 확진자들의 경우 지난해 대학 입시 준비를 위해 백신 접종을 마쳤다.

이들은 주점에 입장하며 전원 백신 패스를 인증했다. 그러나 수십 명에 이르는 손님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네티즌들 사이에선 이들에게 '방역수칙 미준수'라는 비난을 쏟아내고 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수능을 마친 이들에게 측은한 시선을 보내기도 한다. 또 한편으론 최근 신규확진자가 폭증하는 가운데 '백신 무용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