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 둘 내어놓는 민주당...후보교체까지 어어질까?
하나 둘 내어놓는 민주당...후보교체까지 어어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5일 내놓은 ‘판세뒤집기 카드'는  정치권 내부에 던질 임팩트가 약하지는 않겠지만 정작 국민들, 특히 대선 판세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여론조사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지적이다.

송 대표는 이날 “국민의 뜻을 받아 책임정치라는 정도를 지키겠다”면서 본인의 차기 총선 불출마. 국회의원 재보선 무공천, 윤미향 의원 등 제명과 같은 조치를 발표했다.

송영길 대표의 이같은 선언은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30% 중반대에 갇혀 상승할 조짐을 보이지 않는 반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이 점차 이 후보를 추월하는 양상을 보이는데 따른 비상조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하지만 이날 송 대표 본인도 일부 인정했듯이 문재인 정권의 내로남불식 독재와 부동산과 방역 등 정책실패로 인한 국민들의 정권교체 열망에 전과4범 형수욕설 대장동 의혹 등이 복합적으로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을 옥죄고 있는 만큼 이런 조치 만으로 지지율 반등을 꾀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최근 민주당은 이번 대선의 기본 프레임이 된 정권교체론에 맞서 인적청산론으로 대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당 안팎에서 나오는 586세대 책임, 내지 퇴진론이 대표적이다.

앞서 24일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성호,김영진, 김병욱, 문진석, 임종성, 김남국 의원 등 이른바 '7인회'가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이같은 586책임론이 국민들의 정권교체론을 잠재울 수 있는 민주당 쇄신 내지 혁신의 본질이 아니라는 점에서 명백한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국민들의 정권교체 열망은 단순히 586이라는 세대, 연령의 문제가 아니라 오만과 독선에 따른 내로남불 독재, 친북 좌파적 정책 등 ‘운동권 통치’ 전반에 대한 실망과 혐오감을 반영한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그 정점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민주당은 물론 이재명 후보까지 비판을 통한 차별화를 하지 못하고 있는데 가장 큰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촛불과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문재인 정권이 출범했을 때만 해도 ‘20년,30년 집권론’을 공공연하게 외치던 민주당과 여권의 핵심 인사들은 최근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부진하자 초조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여권의 이런 분위기는 정권교체의 주인공,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그들이 그토록 축출하고자 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라는 점 때문에 더욱 고조되는 양상이다.

윤석열 후보에 대한 국민들의 ‘묻지마식 지지’에는 이 정권 초기 윤석열 후보가 담당했던 역할, 즉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 인사들에 대한 ‘정치보복’의 열망이 담겨있다고 보는 것이다.

이와관련, 최근 이재명 후보는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없는 죄까지 만들어 감옥에 보낼 것”,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폭군'이 될까 걱정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정권교체, 그것도 윤석열 후보에 의한 정권교체가 최악의 시나리오라고 했을 때 과연 이들은 이재명 후보가 패배를 향해 가는 시나리오를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

이에대해 민주당 안팎에서는 설 연휴 직후의 민심, 2월 첫주 여론이 결정타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설 연휴에 회자될 국민들의 민심, 특히 이재명 윤석열 후보간 맞장토론에도 불구하고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답보하고 윤석열 후보가 앞서는 양상을 보일 경우 후보교체론이 쏟아져 나올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와관련, 민주당 경선 당시 이낙연 후보를 지지했던 한 인사는 “이낙연 지지들 사이에서는 후보등록을 하기 전까지는 포기해서 안된다는 분위기가 이어져왔는데 최근 들어 이런 대화가 부쩍 늘어나고 있다” 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