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이재명, 文정부서 탄압" 주장에 당내부서도 "사실아냐"
송영길 "이재명, 文정부서 탄압" 주장에 당내부서도 "사실아냐"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12 09:35:40
  • 최종수정 2022.01.1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대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1일 이재명 후보에 대해 현 정권과의 차별화를 강조하면서 "이 후보가 문재인 정부에서 탄압을 받았다"고 발언했다가 당 일각의 반발을 샀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MBC '뉴스외전'에서 "이재명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탄압을 받던 사람"이라며 "거의 기소돼서 (정치적으로) 죽을 뻔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장관을 했나, 국회의원을 했나"라고 되묻기도 했다.

송 대표의 이런 발언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정권 교체'를 확고하게 주장하면서 민주당과의 연대·연합을 일축하는 것에 대한 반대 논리로 나온 것이다.

그는 "이재명 후보 역시 새로운 정권의 창출"이라며 "여야의 정권 교체는 아니지만 정권 교체에 상응할 만큼의 새로운 변화된 새로운 정권을 만드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윤영찬 의원은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에서 이재명 후보를 탄압했다는 송영길 대표님의 말씀은 아연실색"이라며 "내부를 분열시키는 이같은 발언이 선거에 무슨 도움이 되는지 잘 모르겠다"고 적었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출신인 윤 의원은 "저도 대통령을 모셨지만, 대통령님은 특정 누구를 탄압하는 성정이 아니다"라며 "본인이 힘드셔도 전체를 위해 참고 견디시는 분"이라고 썼다.

그는 "사실과도 전혀 부합하지 않고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서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거듭 지적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