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교체 대의(大義) 거스르는 김종인의 ‘협치론’
정권교체 대의(大義) 거스르는 김종인의 ‘협치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윤석열 후보 당선시 차기 정부의 운영기조로 ‘통합 민주정부’를 거론하며  이를 위해 민주당 및 정의당 인사를 내각에 발탁하는 협치를 주장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8일 보도된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후보가 집권하더라도 거대 야당과 협력하지 않으면 정상적인 국정 운영이 불가능하다”면서 “합리적이고 능력 있는 인재라면 민주당이든 정의당이든 가리지 않고 발탁해 정부를 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지난 6일 있었던 선대위 출범식에서도 “실용적 정부, 실력 있는 정부가 국민의 희망이고 '통합 민주정부'가 국민이 추구하는 방향”이라며 “정당·정파를 초월해 능력 있는 관료와 전문가가 함께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김종인 위원장의 이같은 주장이 과거 대선때 마다 여야 후보가 내세웠던 통합적 국정운영이나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 극복을 위한 분권추구 등 정치적 수사(修辭)일 수도 있다.

하지만 윤석열 정권에서 실제로 좌우연합 거국내각이 구성될 경우 좌파독재 척결과 자유민주주의 확립이라는 이번 대선의 대의(大義)를 근본적으로 뒤흔드는 것이어서 큰 파장이 예상된다.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 총체적인 민생실패에 따른 다수 국민들의 정권교체 열망으로 검찰총장 퇴임 7개월만에 제1야당의 대선후보 자리에 오른 윤석열 후보의 존재 기반을 부정하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김종인 위원장의 이같은 구상이 윤석열 후보와의 협의하에 나온 것인지 여부가 주목된다.

이와관련, 경선때 부터 윤석열 캠프에 가담해온 국민의힘 선대위의 한 관계자는 “거국 연립내각 구성이나 협치에 관한 사항은 앞으로 마련될 대선공약에 명시해야 할 부분으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것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주변에서는 현재 김종인 위원장이 선대위의 사실상 원톱으로서의 위상을 갖고 있는데다 향후 정치나 경제분야의 경험이 전무한 윤석열 후보에게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런 생각들이 그대로 윤 후보에게 이식(移植)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민의힘 경기도 남부지역 한 당협 위원장은 이에대해 “국민들의 열망에 따라 윤석열 정권이 출범했는데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장관을 한다면 그게 무슨 정권교체냐”고 반문하며 “이런 점이 기정사실화될 경우 과연 문재인 정권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선거에서 윤석열 후보를 찍겠느냐”고 반문했다.

국민의힘 경기북부 지역의 한 당협위원장 또한 “정권교체에 성공할 경우 마주치게 될 여소야대 국회 상황은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는 정상적인 국가운영을 통해 충분히 극복할 수 있으며 2년 뒤에 총선이 있기 때문에 민주당이 막가파식으로 발목을 잡을 수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지금 오세훈 시장은 민주당 의원들이 90% 이상을 장악한 서울시의회를 상대로 시민들의 지지를 기반으로 소신에 따라 시정을 펼치고 있다는 점을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