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이재명은 사기꾼이지 대통령 아냐"
원희룡 "이재명은 사기꾼이지 대통령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언어 쓰는 자는 사기꾼이지 정치인 자격 없어"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뛰어들어 마지막 4인 컷오프까지 통과한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중언어를 쓰는 자는 사기꾼이지 정치인 자격이 없다면서 이 후보가 사기꾼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원 전 지사는 국민의힘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으로 일하는 중이다.

원 전 지사는 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 정책과 대립각을 세우는 듯 안 세우는 듯 하는 이 후보의 일련의 메시지와 행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진행자가 "이 후보가 부동산 정책, 재난지원금 정책, 탈원전 정책, 전부 다 비판하면서 지금의 정부와는 다른 길로 가겠다고 한다"고 말하자 원 전 지사는 "왜 이제 와서 차별화하냐. 그동안 뭐했냐?"고 일갈했다.

원 전 지사는 "또 문제는 이 후보가 언어를 이중언어를 쓴다는 것"이라며 "'존경하는 박근혜 대통령'이라 해놓고는 진짜 존경하겠냐, 내가 어디를 봐서 존경할 사람이냐 이렇게 얘기했고 '국토보유세 하겠다, 국민이 반대하면 안 하겠다', '기본소득 하겠다, 국민이 반대하면 안 하겠다'라고도 했다. 이렇게 이중언어를 쓰는 것은 사기꾼이지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지금 이재명 후보가 사기꾼적인 행보를 보이고 계시다고까지 생각하시는 건가?"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본인이 하는 말이 그렇잖느냐?"고 되물었다. 이어 "국가 리더의 언어는 이중언어를 쓰면 안 된다. 변신할 때는 그 근거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진정한 반성과 해명을 해야 된다"며 "해명 없는 변신, 그리고 사기꾼 같은 이중언어 말장난으로 이겨보겠다는데 우리 국민이 그런 수준 아니다"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연신 윤석열 후보의 허점을 부각시키려 애쓰는 이 후보를 향해 "자기 할 일이나 제대로 하라"며 "대장동 비리, 과거 조폭으로 둘러싸여 있는 문제, 이중인격적인 문제나 이중언어 문제, 그리고 해명 없는 변신 등 자기부터 똑바로 국민 앞에서 해명하라"고도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