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적 보이콧‘ 동참에 여부에 한일, 대조적 입장 밝혀
‘외교적 보이콧‘ 동참에 여부에 한일, 대조적 입장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국익 관점에서 독자적 판단” vs. 문정권 “다른 나라 외교 결정에 언급할 사항 없다”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

미국정부는 7일(현지시간)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해 동맹국 등과 협의했다며 동맹국들이 스스로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본은 “국익의 관점에서 독자적으로 판단하겠다”는 방침인데 반해 문재인 정권은 “다른 나라 정부(미국)의 외교적 결정에 대해 언급할 사항 없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우려를 낳고 있다.

미 정부 고위관리는 이날 ‘한국과 일본 등 역내 동맹국이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적 보이콧‘ 결정에 동참하길 원하느냐’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고위관리는 “우리는 동맹국, 파트너들과 논의했으며 우리의 결정을 그들에게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동맹국들의 동참 여부와 관련해 “그들을 대신해 말할 수 없다”며 “그러나 그들이 자신들의 일정에 따라 스스로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앞서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6일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2022 동계 올림픽과 패러림픽에 어떠한 외교 혹은 공식 대표단도 보내지 않을 것”이라며 “신장 자치구의 계속되는 집단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 다른 인궘침해”에 따른 결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 관리는 7일 ‘한국정부도 미국의 이번 결정에 동참할 계획이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다른 나라 정부의 외교적 결정에 대해 언급할 사항 없음”이라고 답변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관련 질문에 “올림픽이나 우리나라(일본)의 외교에서의 의의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익의 관점에서 독자적으로 판단하겠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