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배근, '조동연-이수정 비교' 구설...민주당 선대위서 사퇴
최배근, '조동연-이수정 비교' 구설...민주당 선대위서 사퇴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2.07 10:07:48
  • 최종수정 2021.12.0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서 활동하는 최배근 건국대 교수가 6일 사의를 표했다.

최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본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직을 사퇴했다"며 "오늘부로 선거대책위원회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 선생 본연의 위치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썼다.

그는 "평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오던, 우리 아이들과 학생들이 미래에 희망을 갖고 살아갈 수 있는 일에 매진하고자 한다"며 "위원장직 사퇴에 대해 어떠한 억측도 사양한다"고 적었다.

최 교수는 "공동위원장직을 사퇴하더라도 한 명의 시민으로서 촛불 시민들과 더불어 '2기 촛불 정부'를 만드는데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4·15 총선에서 민주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맡았던 최 교수는 평소 이 후보의 기본소득 정책을 적극 옹호해 '기본소득 전도사'로 불렸다. 이재명 후보의 경선 캠프에도 참여했고 지난달 선대위에 합류했다.

그는 최근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와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의 사진을 SNS에 나란히 올린 뒤 "차이는?"이라고 적었다가 외모를 비교한 게 아니냐는 구설에 오른 바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