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매머드에서 코끼리 선대위로...이제 민주당 찢으러 간다"
이준석 "매머드에서 코끼리 선대위로...이제 민주당 찢으러 간다"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2.05 15:17:45
  • 최종수정 2021.12.06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은 어려운 정치적 조정 해낸 윤석열의 정치력 높게 평가"
"불필요한 악취나 파리떼 많이 사라져...여기에 김종인까지 합류"
사진=윤석열 캠프 제공
사진=윤석열 캠프 제공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와 최종 합의 끝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하는 선대위 출범을 성사시킨 데 대해 흡족함을 나타냈다. 윤 후보를 조롱하는 더불어민주당에 "삐딱하게 보지 말라"면서 향후 강경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5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아무리 삐딱하게 보려고 해도 국민은 이런 어려운 정치적 조정을 해낸 윤석열 후보의 정치력을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소위 울산합의라고 부르는 지난 금요일의 후보와 원내대표, 저의 회동은 선거를 앞두고 우리 당이 지금까지 가졌던 여러 이견을 허심탄회한 대화로 조율해낸 치열한 정치적 소통의 결과물"이라면서 "후보의 큰 구상인 누구나 역할이 있는 매머드 선대위의 구상을 크게 해치지 않으면서 저는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매머드의 털을 좀 깎아내고자 제안한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면도해놓고 보니 그 털 때문에 지금까지 있었던 불필요한 악취나 파리떼가 많이 사라졌다"며 "거기에 검증된 코끼리 운전수인 김종인 위원장까지 합류했다"고 자평했다.

이 대표는 "이번 울산 구상의 성사를 위해 물밑에서 노력해주신 김기현 원내대표와 적시적소에 필요한 조정을 해주신 홍준표 대표, 그리고 항상 원로 입장에서 조언해주시는 정의화, 김형오 두 분 의장님께 감사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의 대선승리를 위한 선대위 구성이 잡음 끝에 잘 마무리된 점을 지지층에 어필한 뒤 이를 비난하고 나선 민주당을 향해 "매머드에서 업그레이드 된 면도 잘 된 코끼리 선대위, 이제 민주당 찢으러 간다"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