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저출산·고령화, 사회경제체계 존립 위협...사회협약 필요"
"한국 저출산·고령화, 사회경제체계 존립 위협...사회협약 필요"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2.01 11:46:48
  • 최종수정 2021.12.0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의 저출산·고령화가 사회경제체계의 존립을 위협하는 수준이며,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협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서형수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한국개발연구원(KDI)과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1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개최한 '인구변화의 구조적 위험과 대응전략'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서 부위원장은 "현재 저출산·고령화의 속도와 강도는 우리 사회경제시스템의 존립 가능성을 위협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라면서 "저출산·고령화 문제에 대한 인식 공유와 공동 해결을 위한 사회협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가임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은 2018년 0.98명, 2019년 0.92명, 지난해 0.84명 등으로 3년 연속 1명을 밑돌았다. 지난해 출생아 수는 27만2천명으로 2015년 43만8천명의 62.1% 수준에 불과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고령화율은 지난해 15.7%에서 2025년까지 20.3%로 상승하고, 이에 따라 노년부양비는 21.7%에서 29.3%로 급증한다.

서 부위원장은 "기존의 아동, 여성, 노인 등 대상자 중심의 복지정책에서 탈피해 독자적 인구정책 추진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며 "향후 10년 이내에 고령화율이 급격하게 높아짐에 따라 장기적인 안목으로 접근하되 적기 대응 역시 필요하고, 가족지원예산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수준으로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7년 기준 OECD 평균 가족지원예산이 국내총생산(GDP)의 2.34%인데 반해 우리나라는 GDP의 1.30%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서 부위원장은 향후 10년 이내에 부모 세대 인구 규모가 60만명대에서 40만명으로 크게 줄어들고 고령화율은 2020년 16%에서 2030년 25%, 2040년 34%, 2060년 44% 등으로 급격히 높아진다며 "최후의 10년"을 언급하기도 했다.

저출산의 원인으로는 기업 격차에 따른 일자리 격차, 취업 경쟁과 교육 경쟁, 수도권 집중에 따른 비혼·만혼, 사교육비·주거비 부담 등을 꼽았다.

그는 "현장집행기능이 중요한 저출산 대책과 종합심의기능이 중요한 고령사회정책의 특징 차이를 고려해 분리·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