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차별금지법 입법 필요...다만 사회적 합의부터"
이재명 "차별금지법 입법 필요...다만 사회적 합의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차별금지법' 입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29일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초청으로 '청년 대학생들과의 대화'에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차별금지법은 필요하다. 입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충분한 논쟁과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충분히 사회적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며 "예를 들어 혹시 내가 동성애자를 지지하지 않으면 처벌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더라. 그런 우려를 걷어내고 필요하면 보완장치를 두는 과정 등을 거쳐서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사회적 합의가 대체적인 공감을 말하는 것이지 모두 동의하는 것을 말하는 건 아니다"라고도 했다.

한편 이 후보는 동성애자를 바라보는 시각과 동성애자의 입양 허용 문제와 관련해선 "선택할 수 있느냐, 원래 있던 것이냐에 대한 이해의 차이가 갈등의 원천인데 제가 이해하기로는 원래 있는 것"이라며 "성적 취향도 타고나는 것인데 그것으로 차별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또 "동성애자가 아니더라도 혼자 사는데 입양은 안 된다.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그렇게 하는 것은 더 이상할 것"이라며 입양 허용에 동의의 뜻을 나타냈다.

이 후보는 이날 학생들에게 "우리 사회 여성에 대한 성차별은 현재도 매우 심각해서 단기간에 개선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며 "승진부터 일과 가정의 양립, 가사노동 분담까지, 같은 일을 해도 보수 차이가 나고 채용에도 불리함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