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매출에 처참한 주가"...개미들, 1년만에 삼성전자 팔아치우기 시작
"최대 매출에 처참한 주가"...개미들, 1년만에 삼성전자 팔아치우기 시작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1.14 12:35:32
  • 최종수정 2021.11.1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투자자들이 삼성전자를 순매도하기 시작했다. 저가 매수로 평균 매입 단가를 낮추는 '물타기'까지 시도하며 버티려 했지만 많은 개미가 '손절'로 돌아선 것이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은 11월 1일부터 12일까지 10거래일간 삼성전자 보통주 2천594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이 같은 매도 우위가 이달 말까지 계속 되면 개인은 1조1천64억원을 순매도한 지난해 11월 이후 1년 만에 월간 순매도로 전환된다.

올해 삼성전자 개인 누적 순매수 금액은 35조1천324억원이다. 지난해 연말부터 전 국민 주식투자 열풍을 이끈 '국민주' 삼성전자는 6월 말 기준 개인 소액주주가 454만6천497명이었다. 지난해 말 215만3천969명에서 올 상반기에만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처참하게도 삼성전자 주가는 같은 기간 내리막길만 걸었다. 지난 1월 9만원을 돌파했던 주가는 상반기에 8만원대 박스권에 머물렀다. 그러다 본격적으로 하락세에 접어들어 지난달에는 올해 처음으로 주가가 6만원대로까지 추락했다.

호실적에도 주가는 반등하지 못했고 이제 매수세는 꺾였다.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해 말 8만1천원에서 지난 12일 7만600원으로 12.84% 하락했다. 1월 11일의 장중 고점 9만6천800원 대비 하락률은 27.07%에 달한다.

개인의 평균 매수 단가는 약 8만403원이다.

장밋빛의 장기 전망과 함께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10만원 이상으로 줄줄이 올려 잡았던 증권가는 몇개월도 지나지 않아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다시 10만원 아래로 낮추는 분위기다. 증권가는 "사상 최고의 매출과 예상을 웃도는 실적에도 올해 삼성전자 주가 성적표는 처참한 수준"이라며 "기업 가치가 올라가려면 실적 너머 새로운 변화가 필요한 시대에 진입했다"는 입장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