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 코로나19'...여행사 1천378개 사라져
'애프터 코로나19'...여행사 1천378개 사라져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1.09 11:10:07
  • 최종수정 2021.11.0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래블 버블'에 '위드(with) 코로나'까지 확대되면 다시 볕이 들 수도

2년 동안 지속된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여행사가 1천300개 넘게 사라졌다. 야영장은 400개 이상 증가했다. 

9일 한국관광협회중앙회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여행사 수는 2만1천231개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이전인 2019년 9월 말 대비 1천378개(6.1%) 감소했다.

반면 야영장 수는 2천357개에서 2천804개로 총 447개(19.0%) 증가했다.

여행사는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의 길이 막히면서 가장 큰 피해를 본 업종이다. '개점휴업' 상태로 한 두 해를 버티던 여행사들이 사태의 장기화로 결국 문을 닫는 일이 크게 늘었다. 최대 여행사인 하나투어 등만 살아남는 상황이 됐다. 이런 하나투어도 올해 3분기 265억원의 영업손실로 적자를 지속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직원 수가 2천명이 넘었던 하나투어는 희망퇴직을 실시했고 현재 직원 수는 1천200명 정도다.

야영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기를 끌며 증가세를 보였다. 인파와 떨어져 가족 등 소규모 단위로 쉴 수 있다는 장점 등이 크게 부각된 것이다.

야영장은 2019년 9월 말 2천357개, 지난해 9월 말 2천513개로 증가세였고 올해 9월 말 기준 2천800개를 넘어섰다. 2019년 9월 말 1천908개였던 일반야영장은 2년이 지난 올해 9월 말 2천290개로 20% 넘게 증가했다.

한편 같은 기간 호텔·콘도 등 관광숙박업체도 2천402개로 208개 늘었다.

백신 접종 완료 여부에 따라 해외 여행자들의 강제 격리를 면제해주는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확대, 이에 더해 '위드(with) 코로나' 시행 확대 등으로 여행사가 다시 증가세를 보일 시점이 가까워지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