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캠프 "문자투표 어려우면 연락 달라" 문자 발송...洪캠프 "조직적인 '대리투표' 시도" 반발
尹캠프 "문자투표 어려우면 연락 달라" 문자 발송...洪캠프 "조직적인 '대리투표' 시도"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러려고 ARS 본인인증 절차 극렬 반대?"...홍준표 캠프, 윤석열 측 중앙선관위 고발
사진 = SNS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캠프 측에서 당원들에게 "문자 투표가 어려우신 분들께서는 연락을 주시면 도와드리겠다"고 문자를 보냈다. 홍준표 캠프는 "조직적인 대리투표 시도"라며 해당 문자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캠프 경기 남부 선대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창성 국민의힘 수원시갑 당협위원장은 지난 25일 당원들에게 윤 전 총장 지지를 호소하며 "11월 1일과 2일(모바일 투표), 11월 3일과 4일(전화투표, ARS) 등 4일간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3차 최종 경선 투표가 실시된다. 문자 투표가 어려우신 분들께서는 연락을 주시면 도와드리겠다"고 문자를 보냈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27일 "오늘 오전 윤 캠프 측 주호영 의원은 '홍준표 후보의 ARS 본인인증 요구는 어르신들의 투표를 어렵게 하고 투표율을 낮추게 하려는 의도'라는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했다. 뭐 눈에는 뭐만 보이는 것인지, 윤 캠프는 당원을 향해 '대리투표 해주겠다'는 문자나 돌리려고 ARS 본인 인증 절차를 극렬 반대한 것인가?"라며 "현재 국민의힘만 당내 경선 여론조사 시 ARS 본인인증 절차가 없다. 홍 후보가 ARS 여론조사 본인인증 절차를 주장하는 이유는 '대리투표' 방지 등 투표의 4원칙을 지키자는 취지에서 비롯된 최소한의 요구"라고 말했다.

여 대변인은 "가만히 보면 ARS 본인인증 절차 도입 반대, 모바일 투표 대리투표 시도 등 공정 경선을 방해하는 모든 시도는 윤 캠프에서 자행되고 있다"면서 "홍준표 예비후보 캠프는 오늘 선거관리위원회에 당원이 제보해온 윤 캠프 '대리투표' 의혹 문자를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반면 윤 전 총장 측은 "문자 투표를 하기 위해서는 보안문자, 본인인증번호를 입력해야 하는 등 여러 절차를 거쳐야 하기 떄문에 어렵게 느끼시는 분들이 많다"며 "최대한 많은 분들이 수월하게 투표를 하셨으면 하는 마음에 문자투표가 어려우신 분들께 투표 방법을 알려드리고자 문자를 발송했다"고 해명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