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이재명, 공직을 악용한 가장 나쁜 사례..대선후보직 사퇴해야"
윤석열 측 "이재명, 공직을 악용한 가장 나쁜 사례..대선후보직 사퇴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로된 녹취록은 이재명 측 음모 보여주는 증거물"
"이재명, 공직자 잘못 뽑으면 폐해 얼마나 큰지 보여주는 대표모델"
"재임 시절 많은 문제있지만 당장 규명해야 할 것은 대장동 게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연루된 성남시 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이 주요 수사기관에 의해 진상규명은 커녕 은폐되는 국면으로 흘러감에도 사건 관계자들의 녹취 폭로로 인해 그 실체가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예비후보 측에선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임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 후보는 경기지사 뿐 아니라 여당 대통령 후보직도 당장 내려놓고 국민께 사죄하라"고 맹공을 퍼붓고 나섰다.

윤석열 캠프 이상일 공보실장은 25일 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지사직을 내려놓았다"며 "경기도 산하기관에 측근들을 낙하산으로 내리 꽂고, 재난지원금 명목으로 예산을 마음대로 쓰는 등 '지사찬스'를 실컷 써먹은 이 지사의 사퇴는 공직을 본인의 정치적 야심을 채우는 수단으로 악용한 가장 나쁜 사례로 기록될 것"이라고 했다.

이 실장은 "이 후보는 공직자를 잘못 뽑으면 그 폐해가 얼마나 큰지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대표 모델"이라며 "성남 대장동 개발 비리가 그걸 증명한다. 이 후보가 경기지사 시절에도 많은 문제를 일으켰고, 그걸 차근차근 검증해야 하지만 당장 철저히 규명해야 할 것은 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계획되고 추진된 대장동 게이트"라고 거듭 지적했다.

이 실장은 "이런 가운데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투자팀장으로 대장동 개발 실무작업에 깊이 관여했던 정민용 변호사가 2015년 초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에게 대장동 공모지침서를 직접 보고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고, 그는 검찰에서도 이같이 진술했다고 한다"라며 "사건이 게이트로 비화하기 전 이재명 후보가 '사업을 내가 설계했다'고 한 것이 사실임이 정 변호사 진술로 다시 한번 확인된 셈"이라고 했다.

이어 "대장동 사업 공고가 나가기 일주일 전인 2015년 2월6일 유동규씨와 함께 성남도시개발공사 실세로 불리던 유한기 당시 공사 개발본부장이 황무성 당시 공사사장에게 이재명 시장 뜻 등을 언급하며 사직서를 내라고 종용한 녹취록도 나왔다"며 "녹취록은 대장동 개발을 뜻대로 추진하기 위해 유동규씨와 대립하던 황무성이란 걸림돌을 치우려는 이 시장 측의 음모를 보여주는 증거물"이라고 했다.

이 실장은 "이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임을 고백하고 국민께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 배임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를 통해 법의 심판을 달게 받겠다고 해야 한다"면서 "경기지사뿐 아니라 여당 대통령 후보직에서도 당장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