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국민검증특위' 출범...위원장에 김진태
국민의힘, '이재명 국민검증특위' 출범...위원장에 김진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를 중점적으로 파헤치는 국민 검증 특별위원회를 당 공식기구로 출범시킨다.

25일 이준석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대장동 TF가 이 후보의 여러 문제점을 발굴해냈다"며 "조금 더 적극적으로 대선을 준비하기 위해 이를 특위로 확대 개편하는 절차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는 이 특위로 통폐합된다.

이 대표는 "앞으로 대장동 의혹을 비롯해 우리에게 제보된 이 후보와 여러 사안에 대해 특위가 1차적으로 보고, 다른 조직도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태 전 의원이 위원장을 맡는다.

검사 출신으로 19·20대 국회에서 법사위원으로 활동했던 김 전 의원은 당 법률자문위원회와 공조해 이 후보를 둘러싼 의혹을 그의 범죄 혐의로 연결 짓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의원은 과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저격수' 역할을 한 악연이 있으나, 이번에는 윤 전 총장을 포함한 당 대권 주자 편에서 지원 사격을 맡기로 한 것이다.

국민의힘은 김재원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당 공명선거추진단이 외부 공격을 방어하고, 특위가 이 후보에 공세를 퍼붓는 일종의 역할 분담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비슷하게 더불어민주당은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와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를 동시 가동하고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