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도안, 미국-독일-프랑스 등 10개국 대사에 "터키 떠나라"
에르도안, 미국-독일-프랑스 등 10개국 대사에 "터키 떠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수감 중인 반정부 인사의 석방을 요구한 10개국 대사의 추방을 지시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터키 중부 에스키셰히르를 방문한 자리에서 "외무장관에게 가능한 한 일찍 이들 10개국 대사를 '페르소나 논 그라타'로 지정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페르소나 논 그라타는 외교적 기피인물을 의미하는 용어다. 타국의 외교사절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로 지정하는 것은 해당 인물을 자국에 들이지 않거나 추방하겠다는 의미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그들은 반드시 터키를 이해해야 한다"며 "그러지 못하겠다면 터키를 떠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터키 주재 미국·독일·프랑스·덴마크·핀란드·캐나다·네덜란드·뉴질랜드·노르웨이·스웨덴 대사들은 지난 18일 공동 성명을 내고 수감 중인 반정부 인사 오스만 카발라의 석방을 요구했다.

이들이 석방을 요구한 카발라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2017년 구속됐다가 무죄 판결을 받고 2020년에 풀려났으나, 석방 직후 재수감된 인물이다.

당초 카발라를 비롯한 일부 환경운동가들은 2013년 정부가 쇼핑센터 건립을 위해 이스탄불 도심의 탁심 광장 주변 게지 공원의 나무를 뽑아내려 하자 반대 시위에 나섰다.

이를 경찰이 강경 진압하면서 소규모 개발 반대 시위가 대규모 반정부 시위로 확산했다.

게지 공원 시위는 2개월가량 이어지면서 시위 참가자와 경찰관 등 8명이 숨졌고 수천 명이 부상했다.

검찰은 2017년 카발라를 체포해 구속기소하고 가석방이 불가능한 가중처벌 종신형을 구형했다.

그러나 이스탄불 법원은 지난해 2월 그를 포함한 피고인 9명에게 무죄를 선고했으며, 카발라를 석방하도록 했다.

카발라는 법원 판결 후 800일 넘게 수감돼 있던 이스탄불 서부의 실리브리 교도소에서 석방됐다. 그러나 검찰은 그가 교도소를 나오자마자 2016년 쿠데타 시도에 연루됐다는 혐의를 적용해 다시 체포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