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우리 힘으로...사상 첫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성공
드디어 우리 힘으로...사상 첫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성공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21 18:00:22
  • 최종수정 2021.10.22 0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5시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누리호,
발사 15분 후 위성모사체 분리에 성공
1
순수 우리 기술로 제작된 첫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에 소재한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발사됐다.(사진=연합뉴스)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첫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에 소재한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누리호가 발사됐다.

누리호는 1.5톤(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인 600~800킬로미터(km) 상공에 투입하기 위한 3단 발사체다.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시험·발사 운용까지 모두 순수 우리 기술로 이뤄졌다.

이날 오후 4시24분, 누리호를 세운 기립장치가 발사대에서 철거됐고, 이어 오후 4시36분부터 약 10분간 발사 전 준비전검이 진행됐다. 이어 오후 5시 우주로 발사된 누리호는 발사 2분 후 1단 분리에 성공했고, 그로부터 또다시 2분 후인 오후 5시4분경 2단 분리에도 성공했다.

발사 10분이 지난 시점에 누리호는 고도 650km 지점을 통과했고, 5시15분께는 위성모사체 분리에도 성공했다.

누리호 발사는 본디 이날 오후 4시로 예정돼 있었으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누리호의 상태, 기상 및 우주 환경 등을 고려해 발사 시점을 1시간 늦췄다.

이와 관련해 과기정통부 용홍택 1차관은 “발사체 내부 밸브 점검에 추가 시간이 소요됐다”고 설명했다.

용 1차관은 누리호 발사와 관련한 데이터 분석에 30분이 소요될 예정이며 분석이 끝나는 대로 브리핑을 통해 그 내용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