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에 열받은 유승민 측 "당장 최고위원 사퇴하고 윤석열 캠프로 가라"
김재원에 열받은 유승민 측 "당장 최고위원 사퇴하고 윤석열 캠프로 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망언 질책하지는 못할 망정 두둔하고 나서다니...오직 '줄서기'에만 몰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측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 최고위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을 두둔하고 나선 데 따른 반발이다.

유승민 캠프 권성주 대변인은 21일 논평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이 전두환 정권을 옹호하고 나선 것은 한 후보 개인의 비상식적 발언을 당 지도부 의견으로 확장시켜버린 심각한 망언"이라며 "당 대표도 이미 명백한 실언으로 규정하고 사과를 촉구했음에도 노골적으로 두둔하고 나선 김재원 최고위원은 윤석열 후보와 정치운명공동체인가?"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최고위에서 "부동산, 원전 정책 두 가지만은 문재인 대통령이 적어도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당 최고위에서 윤 전 총장 발언을 두둔하고 나섰지만, 오히려 역풍만 커지며 당이 오랫동안 공들여온 서진(西進) 정책, 일명 '호남동행' 노력까지 금가고 있다.

권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독재정권 옹호 발언은 전국기반 정당으로 확실한 정권교체를 이루기 위한 우리 당의 그간의 노력을 짓밟아버린 망언"이라며 "그걸 질책하지는 못할 망정 당 최고위원이라는 사람이 두둔하고 나선 것은 '정권교체'엔 관심 없고 오직 줄서기에만 몰두하고 있음을 반증"이라고 규탄했다.

권 대변인은 "김재원 최고위원은 더 이상 정권교체 장애물 되지 말고 당장 윤석열 캠프로 가시라"며 "당 최고위원보다 윤석열 후보 망언해명특보가 어울린다"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