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잔금대출 심사 강화...금융당국 "이제는 상황이 달라졌다"
아파트 잔금대출 심사 강화...금융당국 "이제는 상황이 달라졌다"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21 09:53:22
  • 최종수정 2021.10.2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 문이 좁아지고 대출액도 줄어들 것
"잔금 납입에 꼭 필요한 만큼만 대출 승인"

입주 예정 아파트 단지의 잔금대출 중단은 급격한 민심 악화에 없는 일로 뒤엎어졌지만 금융당국은 한층 깐깐한 대출심사를 예고했다. 종전보다 대출 문이 좁아지고 대출액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최근 은행권과 '입주사업장 점검 태스크포스' 킥오프 회의를 개회해 "많은 수(受)분양자에게 잔금대출이 공급될 수 있도록, 불요불급한 대출이 취급되지 않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불요불급한 대출'을 막기 위해 '꼼꼼한 여신심사'를 강조한 것이다.

당장 '분양가 기준 잔금대출'로 대출액을 줄일 것으로 전망된다. 일반적으로 입주가 임박한 잔금대출에는 'KB시세'를 적용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대출 가능액이 '분양가'를 기준이었을 때보다 늘어난다.

그러나 금융당국의 강력한 가계대출 관리 기조 여파로 KB국민은행은 잔금대출 한도 기준을 아파트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로 변경했다.

입주 예정자가 돌려받을 전세보증금이 잔금대출 심사에도 활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들은 전세보증금을 고려해 잔금 전체를 대출해줄 필요가 없다고 판단, 대출액을 줄이게 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어떤 방식으로 심사를 강화할지는 은행의 몫이지만 최근 일부 은행이 도입한 잔금대출 기준이 다른 은행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업계의 관측이 있다"고 밝혔다.

전세자금대출은 연말까지 가계대출 총량 관리에서 제외됐지만 집단대출은 총량 관리에 포함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가계대출을 강력하게 관리하기 전까지 은행권은 집단대출을 서로 유치하려고 경쟁을 벌였지만, 이제는 상황이 달라졌다"며 "각 은행이 깐깐한 심사를 통해 잔금 납입에 꼭 필요한 만큼만 대출을 승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