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처가 '양평 아파트사업' 즉각 수사"...경찰 "내사 착수"
민주당 "윤석열 처가 '양평 아파트사업' 즉각 수사"...경찰 "내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어 이재명도 "명백한 불법 특혜행정으로 수사해야"
경기남부청장 "입건 전 수사 착수...결과에 따라 조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경기남부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처가 회사가 시행한 양평 아파트 개발 사업을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찰은 내사에 착수했으며 결과를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18일 경기도청 국정감사 다음에 진행된 경기남부경찰청 국정감사에서도 윤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나갔다.

백혜련 의원은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에게 "윤석열 후보의 장모 아파트와 관련해 양평에서 별 사유 없이 기한을 연장해줘서 800억 원의 수익을 내고 있다"며 "시스템을 살펴보고 수사할 생각이 있느냐"고 물었다.

김민철 의원도 "윤 후보의 장모 가족회사 ESI&D가 양평 공흥지구에 사업시행인가를 요청했는데 처리 기한을 넘겨 사업을 진행했다"며 "농지와 관련한 부분도 있고 취·등록세 부분도 있고 엄격한 부분이기 때문에 꼭 수사해주셔야 한다"고 압박했다.

민주당은 2012∼2018년 윤 후보의 장모 최모 씨 가족회사가 양평 공흥지구의 아파트 개발사업으로 800억 원의 분양 매출을 올린 배경에 대해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날 경기도청 국감에서도 민주당 의원들은 윤 후보 처가의 부동산 개발 사업 문제를 집중 거론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김민철 의원 질의에 "명백한 불법 특혜행정으로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행정하는 입장에서, 법률가의 입장에서 말씀을 드리면 양평에 필요한 임대주택을 (LH에서) 짓겠다는 걸 거부하고 여기(윤 전 총장 처가 회사에 대해)는 허가해 준 것은 모순된 행위"라며 "사업시행 인가 기간이 지나면 실효가 된다. 소급해 연장해주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민주당 의원들의 질의에 "언론을 통해 해당 사건에 대해 들었다"며 "현재 입건 전 수사(내사)에 착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불법 여부에 따라 수사할 수 있냐는 질문에 "물론이다. 내사 결과를 보고 그에 따라 조치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