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민노총 20일 총파업 철회하고 경제회복 동참해야"
경총 "민노총 20일 총파업 철회하고 경제회복 동참해야"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18 16:04:48
  • 최종수정 2021.10.1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계가 오는 20일로 예정된 민노총의 총파업 강행 방침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18일 입장문을 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에 따른 위기 속에서 많은 기업과 근로자가 일터와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고통을 분담하고 있다"며 "민주노총은 총파업 계획을 철회하고 경제 회복 노력에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노총은 정부와 서울시의 자제 요청에도 20일 전국 동시다발로 총파업 집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7월 3일에도 종로 등 서울 도심 일대에서 8천여 명이 모여 기습 시위와 행진을 강행한 바 있다.

이에 경총은 "기간산업의 국유화와 부동산 보유세 강화 등을 주장하는 이번 파업에 공감할 국민은 없을 것"이라며 "책임있는 사회 주체로서 이념적 투쟁을 반복하지 말고 경제 회복과 감염병 예방 노력에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다음달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에 들어가는 상황에서 민노총이 또다시 불법 집회를 개최하는 것은 국민의 기대를 져버리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경총은 "경제 회복을 위해서는 산업 현장 노사관계의 안정이 필수"라며 "총파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책임을 엄중히 물어 산업 현장의 법치주의를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