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주거비 부담에...영끌은 2030세대의 몫
치솟는 주거비 부담에...영끌은 2030세대의 몫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18 13:22:46
  • 최종수정 2021.10.18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모기지도 '2030세대 영끌', 주금공 적격대출 55%가 40세 미만
'지금이라도 수도권 6억원 이하 주택 매입해야' 수요 상당

올해 들어 2030세대가 주택금융공사의 정책모기지 상품인 적격대출 공급량의 과반을 받아 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이 18일 주택금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차주 연령대별 정책모기지 공급실적' 자료에 의하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적격대출 실적 4조561억원 중 48.7%를 30대가 받아 갔다.

40대와 50대는 각각 28.9%와 11.4%, 20대와 60대는 각각 6.1%와 5.0%를 받아 갔다.

올해 전체 정책모기지 공급량의 과반인 54.8%를 20대와 30대가 이용한 것이다.

주금공이 운영하는 정책모기지 가운데서도 적격대출은 대출자의 소득을 따지지 않기 때문에 고소득자도 이용 가능하다.

2018년까지만 해도 40대가 33.6%로 대출을 가장 많이 이용한 세대였지만 2년이 지난해 2030세대 비중이 43.8%로 커졌다. 이런 추세가 심화되면서 올해 9월까지는 54.8%로 더욱 확대됐다.

서민층과 신혼부부 등이 주로 이용하는 정책모기지인 보금자리론의 경우에도 최근 20대 비중이 더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보금자리론은 소득요건 때문에 원래부터 2030세대의 비중이 큰 편이었다. 하지만 20대 비중이 두드러지게 증가하며 2018년 9.9%에서 올해 9월 말 기준 15.2%로 급증했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 중반을 넘어서며 집값이 진정되긴커녕 폭등을 거듭하고, 또 향후에도 말뿐인 공급대책과 지하철 및 버스 노선 완비 등을 골자로 하는 수도권 교통망 대책 지연이 불보듯 뻔해 당장 집을 사야 한다는 절박감이 2030세대 사이에서 상당한 실정이다.

가계부채 급증세 가운데서 주금공 정책모기지 공급 실적 역시 폭증세다.

주택가격이 6억원을 초과하면 보금자리론을 이용할 수 없다. 때문에 보금자리론 공급량에서 5억원 초과 6억원 이하 주택 비중이 2018년 6.5%에서 올해 14.3%로 급증했다.

수도권에 남은 6억원 이하 주택을 사들이려는 매수세가 급격히 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