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당은 대선후보 중심"...與, 더는 고위 당정청 열지 않기로
"이제 당은 대선후보 중심"...與, 더는 고위 당정청 열지 않기로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17 13:48:50
  • 최종수정 2021.10.1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청와대 대선 개입 논란은 결국 득보다는 실"

문재인 정부의 '국정 컨트롤타워'인 고위 당정청 정례 회의가 내년 3월 대선까지 중단된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선출된 상황에서 선거 중립 시비를 차단하기 위해서다.

17일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지사가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다음날인 지난 11일(대체공휴일)을 기해 고위 당정청 회의는 내년 대선까지 열리지 않는다.

여권 관계자들은 "내년도 예산안도 국회에 제출됐고 중점 법안도 정기국회 초반 대부분 정리된 만큼 국정현안 대응에 무리는 없을 것"이라면서 "이번 결정에 있어 당과 청와대가 이심전심이었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정치 중립을 워낙 강조하는 상황에서 부족함이 없도록 하자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이 같은 결정은 여권이 대선을 앞둔 예민한 시기에 선거 중립성 논란이 역풍으로 되돌아올 가능성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각종 정책에 있어 문재인 청와대가 여권 후보를 '밀어주기' 위한 국정운영을 한다는 비난에 직면할 수 있다. 여권 입장으로선 청와대의 대선 개입 논란이 결국 득보다는 실이라는 판단이다.

본래 고위 당정청은 매주 일요일 밤 총리공관에서 진행됐다.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김부겸 국무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정책실장 등 당정청 수뇌부가 총출동하는 자리로 주요 쟁점을 조율했다.

부동산 정책,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 등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조율을 거쳤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