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파업에 동참하지 않은 트럭 운전사 끌어내려 집단 폭행
민노총, 파업에 동참하지 않은 트럭 운전사 끌어내려 집단 폭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파리바게뜨 빵을 운송하던 화물차 기사에게 도로에서 집단 린치를 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민노총 화물연대가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에 대한 빵과 재료 운송을 중단하며 파업에 나선 상황에서 파업에 동참하지 않자 집단 폭행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17일 화물차 운전기사 A씨가 경찰에 진술한 내용에 따르면, 15일 경기 평택 SPC 물류센터에서 샌드위치를 싣고 충북 청원군 파리바게뜨 물류센터로 가던 A씨는 오후 9시30분쯤 세종시 부강면 4차선 국도에서 민노총 조합원 100여명을 마주했고 노조원들은 A씨가 앞을 보지 못하도록 화물차 앞유리를 골판지로 덮었다.

A씨는 차창을 내리고 항의를 시작하자 민노총 조합원들은 A씨를 끌어내려 집단 폭행을 가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눈 양쪽에 피멍이 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일부가 A씨를 폭행하는 사이 다른 조합원들은 A씨의 화물차 키까지 훔쳐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도로에 있던 노조원들이 차를 가로막은 뒤 운전석에서 끌어내려 때리기 시작했다"며 "5∼6명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취지로 경찰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종경찰서 관계자는 "폭행 신고를 접수했고, 절차에 따라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노총 화물연대는 지난 15일부터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을 상대로 한 운송 거부 파업을 벌이고 있다. 민노총 지도부는 '이번 파업에 동참하지 않는 지회 및 조합원들은 추후 총파업시 협조하지 않겠다'는 경고까지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