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글로벌 선도기업 겨우 6개...성장성도 미흡한 수준"
"한국 글로벌 선도기업 겨우 6개...성장성도 미흡한 수준"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9.16 13:44:29
  • 최종수정 2021.09.16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연 "글로벌 선도기업 지원으로 고용 문제 타개 고려해야"

한국의 글로벌 선도기업들의 경쟁력이 주요 선진국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S&P 캐피털 IQ'에 근거해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기준 상위 500대에 들어가는 기업 가운데서 글로벌 선도기업 수를 분석했다. 그 결과 한국은 총 6개사로 7위를 차지했다. 'S&P 캐피털 IQ'는 전 세계 기업의 재무 데이터를 토대로 작성된 지표다.

1위는 총 89개의 글로벌 선도기업이 있는 중국이었다. 미국은 79개의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2위에 올랐다. 일본과 프랑스는 17개 기업으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한경연은 주요국 글로벌 선도기업의 업종별 분포가 고른 편이었으나 한국은 제조업에 편중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 세계 글로벌 선도기업의 업종별 분포는 광업·제조업 55.9%, 서비스업 34.2%, 기타 9.9% 등이었다. 반면 지난해 한국의 글로벌 선도기업 6개 중 5개사가 제조업이었고 서비스업은 1개사도 없었다.

성장성도 주요국 글로벌 선도기업에 비해 미진했다. 한국의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최근 3년간(2018~2020년) -0.4%로 유일한 감소였다. 미국과 중국, 일본, 영국 등은 각각 8.5%, 8.5%, 4.7%, 2.2% 증가했다. 매출액 영업이익률도 영국 16.8%, 중국 12.9%, 프랑스 11.6%, 한국 11.1%, 독일 9.1% 등으로 집계됐다.

한경연은 대기업 차별규제 해소를 대안으로 제시하며 기업규모에 따른 차등적 세제지원 개선, 서비스업에 대한 과도한 진입규제 해소 등도 아울러 제언했다. 한경연은 국내 4개 기업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크게 늘어 한국의 글로벌 선도기업 수가 6개에서 10개로 많아질 경우 신규 일자리 12만4천개가 새로 만들어진다고 분석했다.

한경연 관계자는 "대기업의 신규고용 여력이 줄면서 청년들이 원하는 양질의 일자리는 줄어드는 상황"이라며 "글로벌 선도기업 확대를 통한 고용 문제 타개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