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임기 말에도 '사회적 경제' 키우기에 혈안
文정부, 임기 말에도 '사회적 경제' 키우기에 혈안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9.09 13:44:44
  • 최종수정 2021.09.09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기업 육성해 관련 일자리 2023년까지 2만5천개 증가시킬 것"

문재인 정부가 임기가 끝나가는 시점에도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더욱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현 정부의 국정과제에 속하는 사회적 경제 활성화 방안에는 2023년까지 국가예산으로 일자리 2만5천개를 만들어내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제21차 회의를 열어 관계 부처 합동 '사회적 경제 판로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사회적 경제 조직으로는 사회적기업, 사회적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이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사회적 경제는 정부 지원 아래 급속 성장했다. 사회적기업은 집권 첫 해인 2017년만 해도 1천877곳이었지만, 최근 3천곳을 넘어섰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경제 조직은 매출과 고용 감소 등의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정부는 사회적 경제 조직에 적극 지원하기에 나섰다. 사회적 경제 조직이 온라인·비대면 시장에서 판로 확보가 가능하도록 온라인 상품몰 입점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온라인 비즈니스 모델 구축뿐 아니라 지역·업종별 '소셜 벤더'라는 민간 유통 전문 조직을 만들어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판로 확보가 가능토록 지원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즉각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은 공공부문이 사회적기업과 더욱 많이 거래하도록 하는 일이다. 정부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경제 조직 제품 구매 실적을 경영 평가에 반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모태 펀드 등을 조성해 사회적 경제 조직에 민관 투자도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사회적 경제 조직 육성으로 취약계층 일자리를 만들어내겠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기준 7만5천개에서 2023년에는 10만개로 2만5천개 증가할 것이라는 추정치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매출액 100억원대의 사회적 경제 조직이 77곳에서 100곳으로 늘어나고, 공공기관의 사회적 경제 조직 제품 구매액 역시 1조6천억원에서 2조1천억원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