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기업' 3천곳 넘었다...文정부 출범 이후 2배 증가
'사회적 기업' 3천곳 넘었다...文정부 출범 이후 2배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된 기업이 3천곳을 넘어섰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이후 '사회적기업'은 거의 배로 증가했다.

8일 고용노동부는 '사회적기업 육성 전문위원회'를 열어 사회적기업 97곳을 신규 인증했다. 국내 사회적기업은 3천64곳에 이른다. 사상 최초로 3천곳을 돌파한 것이다. 사회적기업 인증 제도 도입은 2007년부터 시작됐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사회적기업은 거의 배로 늘었다.

사회적기업을 유형별로 보면 '일자리 제공형'이 2천36곳으로 절반을 넘는다. '지역 사회 공헌형'(249곳)도 증가 추세다. 

지난해 사회적기업의 고용 규모는 5만5천407명이었다. 전년(4만9천63명) 대비 6천344명(12.9%) 증가했다. 전체 매출액은 5조2천939억원으로 전년(4조8천170억원) 대비 4천769억원(9.9%) 증가했다.

사회적기업을 통한 정부의 관련 지원사업에는 혈세 낭비 등의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 감사원은 지난 5월 사회적기업의 운영 및 관리가 부실하다는 감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