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값, 처음으로 평당 2000만원 넘겨...서울은 4500만원 돌파
전국 아파트값, 처음으로 평당 2000만원 넘겨...서울은 4500만원 돌파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9.07 10:34:36
  • 최종수정 2021.09.0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아파트값이 무섭게 치솟으면서 아파트 평당 가격이 2천만원을 넘어섰다.

7일 KB국민은행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값 3.3㎡당 평균 시세가 두 기관 조사에서 모두 처음으로 2천만원을 돌파했다.

서울은 KB조사에서 4천569만원, 부동산114조사에서 4천2만원으로 각각 4천500만원, 4천만원을 돌파했다.

KB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초구는 3.3㎡당 7천73만원으로 강남구(7천897만원)에 이어 7천만원을 넘겼다.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청구 전용면적 84.86㎡는 지난달 6일 23억9천만원(8층)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지난 5월 14일 같은 면적이 20억8천만원(18층)에 팔린 것보다 3억1천만원 올랐다. 석 달 동안 매달 1억원 이상 뛴 셈이다.

성동구는 5천36만원을 기록해 송파구(5천817만원), 용산구(5천487만원)에 이어 5천만원이 넘는 지역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은평구(3천85만원)와 강북구(3천2만원)는 3천만원을 돌파했다.

현재 서울 25개 구 가운데 3.3㎡당 아파트값이 3천만원을 밑도는 지역은 중랑구(2천977만원)와 금천구(2천764만원) 뿐이다.

지난해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이 시행되면서 전셋값도 급등했지만, 매매가 상승률을 따라잡지는 못하고 있다.

KB 통계로 지난달 기준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은 전국 66.9%, 서울 55.3%로 올해 들어 최저치이자, 연도별로는 나란히 2013년 이래 가장 낮다. 매매 가격이 전셋값보다 가파르게 오르는 상황이 장기간 지속하는 것이다.

특히 서울에서 종로구(63.0%), 성북구(62.3%), 중구(61.7%), 관악구(61.4%), 은평구(61.3%), 중랑구(60.7%), 금천구(60.2%) 등 아파트값 중저가 지역은 전세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매매가 추가 상승 여력이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큰 시황에서 전세가율이 약 70%를 넘으면 전세가와 매매가의 차이가 좁혀지면서 매수 전환이 용이해진다"며 "전세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중저가 지역은 대출이 어려워진 현 상황에서 갭투자가 용이해지기 때문에 매매가격의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