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민노총 위원장 석방 안되면 송영길 대표 고발"
정의당 "민노총 위원장 석방 안되면 송영길 대표 고발"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9.06 16:36:11
  • 최종수정 2021.09.06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

정의당은 6일 양경수 민노총 위원장을 석방하지 않는다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김창룡 경찰청장을 고발하겠다고 예고했다.

여영국 대표는 이날 대표단회의 마무리발언에서 "민주노총 위원장을 오늘 구속적부심에서 석방하지 않는다면 대선 유세를 핑계로 방역지침을 어긴 민주당 송 대표와 이를 방치한 경찰청장에 대해서 고발을 심각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여 대표는 "법은 공평하게 집행되어야 한다"며 "코로나 시국에 노동자들은 생존권마저 박탈당하고 있다. 방역지침을 어겼다는 이유로 그 대표를 인신구속하는 이런 잔인한 사회를 정의당은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회의에서 "민주당의 인산인해 합동연설회는 무죄인가"라며 "방역의 원칙은 특권 없이 평등하게 적용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대표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유죄가 아니냐. 심각한 경제위기 속에 벼랑 끝으로 내몰린 노동자들의 집회는 경찰 3천명을 투입해 노조 위원장을 구속해야 할 정도로 중범죄란 말이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선 선거운동에만 신경 쓰지 말고, 거리에 나와서 호소하지 않고서는 언론보도 한 줄 나오기도 쉽지 않은 시민들의 집회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서도 정부가 고민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