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빌라 가격도 한달새 28% 급등...매매-전세 모두 '역대 최고' 상승률
서울 빌라 가격도 한달새 28% 급등...매매-전세 모두 '역대 최고' 상승률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8.24 11:20:13
  • 최종수정 2021.08.2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서울 빌라(연립·다세대) 평균 매매가와 전셋값 시세가 한 달 만에 약 30%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부동산원의 연립·다세대 평균 매매가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은 지난달 3억4천629만원으로 전달보다 28.1% 올랐다.

이는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12년 1월 이래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서울 강북 도심권(종로·중·용산구) 빌라 매매가는 4억9천13만원으로, 전달보다 37.9% 상승했다. 강남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과 서남권(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의 빌라 매매가는 각각 5억547만원, 2억9천15만원을 기록하며 33.7%, 32.1% 올랐다.

지난달 서울 빌라 평균 전셋값도 가장 크게 뛰었다.

서울 빌라 평균 전셋값은 2억4천300만원으로 31.5% 치솟았다. 강북 도심권(3억4천642만원)이 56.9%, 강남 동남권(3억5천486만원)이 42.1% 급등했다. 강북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과 동북권(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노원)은 각각 21.0%, 21.1% 상승해 전셋값이 2억1천12만원, 1억9천476만원에 이르렀다.

이번 상승률에 대해 다방은 "이번 조사에선 연립·다세대의 월간 표본 규모는 6천350가구로 이전과 달라지지 않았다"며 "그런데도 매매가와 전셋값 상승률이 뛴 것은 표본을 재설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와 지방 빌라의 매매·전셋값도 급등했다.

매맷값은 경기 경부1권(과천·안양·성남·군포·의왕)이 4억5천811만원으로 62.9%, 전북이 8천110만원으로 53.9% 급등했다. 부산 동부산권(해운대·금정·동래·기장, 39.7%) , 대전(36.9%), 강원(32.7%)도 30% 넘는 상승률을 보였다.

전셋값은 경기 경부1권 54.0%, 전북 48.8%, 대전 39.6%, 부산 동부산권 37.3%, 세종 26.8%, 강원 25.6%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전국적으로는 지난달 매매가와 전셋값이 각각 16.0%, 15.5% 오르면서 2억214만원, 1억3천791만원에 달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