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값, 올해 11% 급등...'역대 최고'에 '역대 최장' 상승률
수도권 아파트값, 올해 11% 급등...'역대 최고'에 '역대 최장' 상승률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8.20 15:47:54
  • 최종수정 2021.08.2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아파트값이 올해 들어 7개월째 1% 이상의 상승률 행진을 이어가며 누적 상승률이 11%를 넘어섰다. 

부동산원이 2003년 12월부터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1∼7월 누적 상승률이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7개월 연속으로 매달 1% 이상의 상승률을 기록한 것도 역대 최장 기록이다.

20일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수도권 아파트값은 1월 1.12%, 2월 1.71%, 3월 1.40%, 4월 1.33%, 5월 1.21%, 6월 1.53%, 7월 1.64%로 일곱 달 연속 1% 이상 오르면서 누적 상승률이 11.12%에 이르렀다.

올해 들어 7월까지 누적 상승률은 서울(4.33%), 경기(14.17%), 인천(15.65%)에서 모두 지난 한 해 연간 상승률을 이미 넘어섰다.

작년에도 아파트값이 큰 폭으로 뛰었는데, 올해는 이보다 상승세가 훨씬 더 매서운 셈이다.

특히 올해 7월까지의 추세를 고려했을 때 안산시(27.39%), 의왕시(26.67%), 시흥시(26.12%) 등의 아파트값은 한해 연간 상승률이 40%를 웃돌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간으로 보면 부동산원 통계 기준으로 수도권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올랐던 때는 노무현 전 대통령 집권 4년차이던 2006년(24.24%)이었다.

한편 실수요자들의 불안감이 날로 커지면서 수도권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아파트 매수 심리는 최근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

부동산원이 조사한 이번 주(16일 기준) 전국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8.2로, 5주째 상승세다. 특히 서울(107.2→107.3), 경기(112.5→114.5), 인천(115.3→115.6) 모두 전주보다 오르며 수도권 지수는 111.2에서 112.4로 상승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