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윤석열, 공개회동 제의에 "적극 응하겠다"...야권후보 빅2 만남에 쏠리는 관심
최재형-윤석열, 공개회동 제의에 "적극 응하겠다"...야권후보 빅2 만남에 쏠리는 관심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7.30 17:18:35
  • 최종수정 2021.07.3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30일 국민의힘 입당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환영을 메세지를 보냈다.

윤 전 총장은 최 전 원장과의 공개 회동에 가능성에 대해 "적극 응할 생각"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잘 들어왔다"며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당원과 국민의 걱정을 크게 덜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며 "정권교체의 대의를 위해, 또 정권교체를 넘어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하겠다.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 전 원장은 지난 28일 "윤 전 총장을 만나 현재의 시국 상황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하고 당원과 국민을 안심시켜 드리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공개 회동을 제안한 바 있다.

친윤계와 반윤계라는 계파 갈등이 당내에서 논란이 되자 최 원장이 먼저 공개 회동을 제안했던 것이다.

당시 윤 전 총장은 "때가 되면 언제든 만날 것"이라며 완곡하게 표현했지만, 이날 입당을 발표한 시점에선 "거취에 대한 입장이 정리된 상황이다. 어떤 분이 만나자고 하더라도 적극 응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에 당 안팎에선 야권 대선 후보 '빅2'에 대한 만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경선 과정에서 치열하게 상호 검증하고 정책 대결을 펼쳐 무결점 후보가 본선에 나가 원팀으로 반드시 정권 교체를 이루도록 하자"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