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사상 첫 전국 지휘관 강습회 주재 “모든 부대를 노동당에 충직한 불패 대오로”
김정은, 사상 첫 전국 지휘관 강습회 주재 “모든 부대를 노동당에 충직한 불패 대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투력 강화 주문…당의 영군체계·주민 보위 등 강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사상 첫 전군 지휘관ㆍ정치간부 강습을 주재하고 변화된 정세에 맞는 군건설 방침을 제시했지만 핵무력 등에 대한 언급은 내놓지 않았다. 중앙통신은 30일 "김정은 동지의 지도 밑에 조선인민군 제1차 지휘관ㆍ정치일꾼(간부) 강습회가 7월 24일부터 27일까지 평양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사상 첫 전군 지휘관ㆍ정치간부 강습을 주재하고 변화된 정세에 맞는 군건설 방침을 제시했지만 핵무력 등에 대한 언급은 내놓지 않았다. 중앙통신은 30일 "김정은 동지의 지도 밑에 조선인민군 제1차 지휘관ㆍ정치일꾼(간부) 강습회가 7월 24일부터 27일까지 평양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북한의 국무위원장인 김정은이 사상 첫 전군 지휘관·정치간부 강습을 주재하고 변화된 정세에 맞는 군건설 방침을 제시했다.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30일 “김정은 동지의 지도 밑에 조선인민군 제1차 지휘관·정치일꾼(간부) 강습회가 7월 24일부터 27일까지 평양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첫날 개강사에서 “강습회가 전군의 군정간부들을 우리 당의 혁명적 무장력의 참된 지휘성원으로 준비시키는 간부혁명화의 중요한 시작점으로, 부대들의 작전전투능력과 정치군사적 위력을 백방으로 다져나가는데서 획기적인 도약의 계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둘째 날 회의에서 김정은은 ‘현 시기 인민군대 앞에 나서는 중대한 혁명적인 투쟁과업들과 강습회에서 제기된 문제들에 대한 강력적인 결론’을 발표했다.

김정은은 결론을 통해 “적대세력들이 광신적이고 집요한 각종 침략전쟁연습을 강화하며 우리 국가를 선제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계속 체계적으로 확대하고 군비를 증강하고 있는 현 상황은 긴장격화의 악순환을 근원적으로 끝장내려는 우리군대의 결심과 투지를 더욱 격발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휘관, 정치일꾼들이 적들의 그 어떤 군사적 도발에도 능동적이며 공세적으로 대처할 준비를 완성하는데 총력을 집중하여야 한다”며 “이것은 당과 우리 혁명이 인민군대에 준 지상의 명령이며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고 지휘성원들이 목숨을 걸고 책임져야 할 초미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군 부대의 과업은 노동당의 영도에 충실한 것이라며 당의 정책에 맞게 애민정신을 발휘할 것을 당부했다.

김정은은 “인민군대는 당의 무장력인 것만큼 모든 군사정치활동은 마땅히 당의 의지와 힘을 표현하고 당의 목소리와 같아야 하며 당의 요구를 실천하는 것으로 되어야 한다”며 “인민군대 안에 당의 유일적 영군체계를 철저히 세우기 위한 사업에서 견지하여야 할 원칙적 문제들과 과업들”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각급 부대들에서 당정치사업과 군사사업의 모든 계기와 공정을 당의 사상과 권위를 옹위하고 국가의 안전을 강화해나가는 과정으로 확고히 일관시키고 당 중앙의 명령지시를 즉시에 접수하고 결사관철하는 혁명적 군풍을 철저히 확립할 것”을 강조했다.

또 “사회주의 건설에 동원된 군인들이 인민의 행복을 위한 창조자, 당에 대한 인민들의 신뢰심을 보위하는 초병, 일심단결의 성새를 쌓는 하나의 성동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을 간직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인민들의 생명재산을 목숨 바쳐 지키도록 하여야 한다”고 했다.

김정은의 이런 언급은 최근 북한 내부에서 식량 상황이 좋지 않은 가운데 군 비축미 등을 활용할 데 대한 노동당의 명령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연합뉴스는 설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강습회 개최 배경에 대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국가방위력의 중추이며 우리 당의 혁명적 무장력인 조선인민군의 군사정치적 위력과 혁명적 투쟁정신을 더욱 제고하고 당 중앙의 중대한 군사전략전술사상과 변화된 정세의 요구에 부합한 군건설방향과 방침들을 군정간부들에게 재침투, 체득시키기 위하여 전군군정간부들의 대회합을 조직했다”고 했다.

이날 강습회에는 조선인민군 각 군종, 군단, 사단, 여단, 연대 군사 지휘관과 정치위원들, 인민군당 위원회 집행위원회 위원들과 군 총정치국, 총참모국, 국방성 간부들이 참가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