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이어 농심도 라면가격 올린다 '평균 6.8% 인상'...4년8개월 만
오뚜기 이어 농심도 라면가격 올린다 '평균 6.8% 인상'...4년8개월 만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7.29 14:06:26
  • 최종수정 2021.07.2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달 16일부터 인상...국내 라면 시장 1위 제품 '신라면' 7.6%↑
오뚜기, 다음 달 1일부터 라면가격 평균 11.9%↑...13년 4개월 만

오뚜기에 이어 농심도 라면값을 올린다.

농심은 다음 달 16일부터 국내 라면 시장 1위 제품 '신라면' 등 라면 전 제품의 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29일 밝혔다. 농심의 라면값 인상은 2016년 12월 이후 4년 8개월 만이다.

농심의 주요 제품의 인상 폭은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 등이다. 이에 따라 현재 대형마트에서 봉지당 676원에 팔리는 신라면 가격은 736원으로 오른다. 제품의 실제 판매 가격은 유통점 별로 다를 수 있다.

농심은 "최근 팜유와 밀가루 등 라면의 주요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고 인건비, 물류비, 판매관리비 등 제반 경영비용의 상승으로 원가 인상 압박이 누적돼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라면이 국민 식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최소한의 수준에서 가격을 조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오뚜기도 원자재 가격 부담 등을 들어 라면값 인상 계획을 발표했다. 오뚜기는 다음 달 1일부터 라면가격을 평균 11.9% 올린다.

대표 제품인 진라면은 12.6%, 스낵면은 11.6%, 육개장(용기면)은 8.7% 인상된다. 오뚜기의 라면값 인상은 13년 4개월 만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