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실무협상 사실상 결렬...당명·대선후보 플랫폼·당규 제정 이견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실무협상 사실상 결렬...당명·대선후보 플랫폼·당규 제정 이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安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와 말그대로 지도자답게 통큰 합의 할 때"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간 합당 실무협상이 사실상 결렬됐다.

양측 실무협상단장인 국민의힘 성일종,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한 뒤 쟁점별 논의 결과를 발표하고 실무협상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당 재정과 사무처 인력, 당원 승계, 당 기구 구성 등에서 의견 일치를 봤다고 밝혔다. 당협위원장, 시도당 위원장 등에 대해선 양당 사무총장 협의를 거쳐 임명하기로 했다.

그러나 양측은 당명, 야권 단일후보 플랫폼 구축, 차별금지위원회 당규 제정 등에서 입장을 좁히지 못했다.

우선 당명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당명을 유지하고 대선후보 결정 후 후보에게 일임하자는 입장을 보인 반면, 국민의당은 당명 변경을 요구했다.

특히 야권 단일후보 플랫폼 구축 방안과 관련해선 국민의당은 양당의 대선후보 선출 규정을 배제하고 별도의 위원회를 설치하자고 제안했지만, 국민의힘은 이미 가동중인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에 국민의당이 합류해 함께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차별금지위원회에 대해서도 국민의당은 당규제정을 제안했으나 국민의힘은 수용불가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양당간 이견을 좁히지 못해 이후 실무협상단은 협상을 종료하기로 했다. 실무협상이 사실상 소득없이 마무리됨에 따라 이 대표와 안철수 대표의 결단만 남게 됐다.

이와 관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합당 논의는 몇 달 사이 계속 아이템(조건)이 늘어났다"면서 "합당을 하고 싶으면 하겠단 방향으로 협상을 진행해야 하는 것이고, 하기 싫으면 오만가지 이야기가 다 튀어나온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안철수 대표께서 권은희 의원을 물리고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오셔서 말그대로 지도자답게 통큰 합의를 할 때"라면서 양당 대표간 합의를 제안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