톈진에서 만난 美·中...대만독립-인권문제 등에서 격돌
톈진에서 만난 美·中...대만독립-인권문제 등에서 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미국의 對中 제재에 큰 불만...각종 제한 조처 해제 요구
美, '책임 있는 세계적 강국'으로서의 자세 中에 요구
1
웬디 셔먼(왼쪽)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6일 중국 톈진(天津)에서 회담했다.(사진=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중국을 방문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우리나라의 ‘외교부 차관’에 상당)을 만나 자리에서 미국 정부의 대(對)중국 제재 해제 등을 요구했다. 셔먼 부장관은 중국 측에 ‘책임 있는 자세’를 강조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부대변인은 26일 기자회견에서 셔먼 부장관과의 회담에서 왕이 부장이 셔먼 부장관에게 이같은 요구를 했다고 밝혔다.

아시아 제국(諸國) 순방에 나선 셔먼 부장관은 일본과 한국, 몽골을 거쳐 중국을 방문했다. 중국의 수도(首都) 베이징의 위성도시 톈진(天津)에서 열린 셔먼-왕이 회담에서 왕 부장은 트럼프 행정부를 거치며 강화된 미국의 대(對)중국 제재에 큰 불만을 드러냈다.

왕 부장은 셔먼 부장관에게 ▲중국 공산당 당원 및 그 가족들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을 철폐할 것 ▲중국 공산당 지도부 및 관료, 중국 정부에 대한 제재를 철회할 것 ▲도미(渡美)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을 취소할 것 ▲화웨이(華爲) 등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 철회 ▲해외 중국어 교육 기관 ‘공자학원’(孔子學院)에 대한 압력 행사를 정지할 것 ▲중국 언론에 대한 규제를 철폐할 것 등을 요구했다.

셔먼 부장관은 중국에 의해 이뤄지고 있는 사이버 공격,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 및 대만, 동·남중국해 문제 등 최근 현안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중국 측에 전달했다. 이어 셔먼 부장관은 중국 측에 ‘책임 있는 세계적 강국’으로서 기후 및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과 같은 지구적 난제(難題) 해결을 위해 미국과 협력할 것 등을 촉구했다.

한편, 이날 중국 측은 이날 회담에서 셔먼 부장관에게 현재의 미·중 관계 악화의 원인이 미국에 있다며 “아주 잘못 심어진 사고 방식과 위험한 정책을 바꿔야 한다”는 식으로 큰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대만 문제와 관련해 중국 측은 어떤 경우에도 대만의 독립 시도를 저지할 것이라는 의사를 적극 표명했다고 한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