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경찰 사칭' MBC 조사 결과 재허가 심사 반영키로...박대출 "종편이었으면 벌써 호들갑"
방통위, '경찰 사칭' MBC 조사 결과 재허가 심사 반영키로...박대출 "종편이었으면 벌써 호들갑"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7.27 15:21:57
  • 최종수정 2021.07.27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위원화(방통위)가 MBC의 경찰 사칭 불법 취재 사건에 대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조사 결과를 외부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방통위는 조사 결과를 재허가 심사에 반영시키곘다고 강조했다.

27일 방통위가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실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에 따르면 방통위는 'MBC 경찰 사칭 취재'에 대해 “기자가 취재 과정에서 경찰을 사칭한 것은 취재 윤리 위반으로서 언론 기자가 해서는 안될 일”이라고 했다.

박 의원 측이 방통위에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지난해 6월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사건에 대해 “지금까지 전해진 내용만으로도 언론기관이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답변한 걸 거론하며 MBC 사건에 대해 묻자 이같이 답변한 것이다.

앞서 MBC 기자의 경찰 사칭 사건에 대한 방송문화진흥회(MBC 이사회)와 감독기관인 방송통신위원회에 서면질의를 지난 13일 보냈다.

방통위는 또 'MBC 사건에 대해서도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제출받을 계획이냐’는 질문에 “MBC는 외부 인사를 포함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조사 결과를 외부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며, 방통위 차원에서도 진상조사 결과 제출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통위는 ‘채널A 사건에 대해서는 채널A의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제출 받은 바 있다.

아울러 방통위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MBC 자체 조사 결과, 수사기관의 수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방송의 공적 책임과 공정성 등에 중대한 문제가 있으면 차기 재허가 심사 시 이를 반영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이와 관련 박대출 의원은 “MBC는 경찰 사칭 논란에다가 올림픽 중계 문제로 총체적 난국”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눈엣가시 같은 종편이었다면 재승인을 취소하라고 여기저기서 호들갑 떨었을 중대 사안”이라면서 “방통위는 MBC 경찰 사칭 사건에 대해 채널A 사건과 동일한 수준으로 처리하고, 향후 재허가 심사 시에 이를 철저히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