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개회식 중계 물의'·'루마니아 자책골 조롱' 점입가경 MBC...박성제 사장, 결국 대국민 사과
'올림픽 개회식 중계 물의'·'루마니아 자책골 조롱' 점입가경 MBC...박성제 사장, 결국 대국민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올림픽 4일 동안 '사고·사과·사고·사과'...朴사장 "올림픽 정신 훼손 방송 사죄"
자책골 기록 상대 팀 마리우스 마린 선수 겨냥해 "고마워요 마린" 자막 삽입
루마니아 축구협회 "한국 공영방송 MBC가 우리 선수 조롱"
23일에는 개회식 중계 물의...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 사진, 아이티 폭동 사진 사용
24일 사과 입장 발표에 이어 26일 MBC 박성제 사장 대국민 사과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을 사용해 물의를 빚은 MBC가 이번에는 자책골을 기록한 상태 팀 선수를 조롱하는 자막을 삽입해 도마 위에 올랐다. 

MBC는 25일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루마니아와의 경기 중계에서 자책골을 기록한 상대 팀의 마리우스 마린 선수를 겨냥해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광고 중 화면 우측 상단부에 삽입했다.

이에 루마니아 축구협회는 26일 공식 SNS에 MBC의 자막 사진과 함께 “한국 공영방송 MBC가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는 메시지로 마린의 부끄러운 순간을 조롱(mocked)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논란은 MBC가 올림픽 개회식 중계 물의로 공식 사과한 지 하루 만에 발생했다.

 

앞서 MBC는 지난 23일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각국 소개에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을 사용해 논란이 불거졌다.

우크라니아 대표팀을 소개하며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사용했으며, 아이티 선수들의 입장 때는 폭동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또 아프가니스탄 선수단 입장에는 마약 재료인 양귀비 운반 사진을, 엘살바도르엔 비트코인을, 루마니아 선수단 입장 땐 영화 ‘드라큘라’ 사진을 삽입했으며, 노르웨이, 이탈리아, 일본 소개 땐 각각 초밥, 피자, 연어 등 음식 사진을 썼다.

이에 MBC는 다음날인 24일 “문제의 영상과 자막은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냈다.

그러나 사과 하루 만에 다시 '상태 팀 선수를 조롱'하는 논란이 불거졌고, 이에 MBC 박성제 사장이 26일 오후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박 사장은 “저희 MBC는 전세계적인 코로나 재난 상황에서 지구인의 우정과 연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방송을 했다”며 “신중하지 못한 방송, 참가국에 대한 배려가 결여된 방송에 대해 마음에 상처를 입은 해당 국가 국민들과 실망하신 시청자 여러분께 MBC 콘텐츠의 최고 책임자로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이어 "급하게 1차 경위를 파악해보니 특정 몇몇 제작진을 징계하는 것에서 그칠 수 없는, 기본적인 규범 인식과 콘텐츠 검수 시스템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철저하게 원인을 파악하고, 책임도 반드시 묻겠다"고 말했다.

한편 외신들도 MBC의 올림픽 중계 논란을 상세히 보도했다.

영국 로이터통신은 MBC 중계 논란에 대해 “한국 TV가 각국 소개에 부적절한(inappropriate) 이미지와 자막을 사용한 뒤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미국 CNN은 MBC에 대한 SNS에서의 반응을 전하며 “한국을 삼풍백화점, 성수대교, 세월호 참사의 나라로 소개하면 좋겠나?”라는 국내 트위터 사용자의 글을 뉴스 화면에 띄웠다.  

이 외 AFP통신, 영국 인디펜던트, 미국 폭스뉴스, 호주 뉴스채널 7뉴스 등도 MBC 중계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제기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