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사장 수신료 인상 기자회견 당일 KBS 직원은 "나는 염치없는 수신료 인상 반대한다" 성토
KBS 사장 수신료 인상 기자회견 당일 KBS 직원은 "나는 염치없는 수신료 인상 반대한다" 성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기전에 다시 가슴 셀레는 KBS로 출근을 경험하고 싶다"

KBS의 TV수신료 인상 추진에 대해 KBS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KBS 양승동 사장이 수신료 인상 기자회견을 열었던 지난 1일 KBS 사내 게시판에는 "염치 없는 수신료 인상에 반대한다"며 "권력에 맞서는 공영방송부터 만들자. KBS에 상식과 저널리즘을 복원하자"는 한 기자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기자는 "국민적 공감은커녕, KBS 구성원 상당수의 공감도 없이 폭주하고 있다"며 "돈을 낼 시청자들이 반대하는데 뭘 도대체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양승동 사장은 이날 오전 수신료 인상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KBS는 한때 정치 권력에 휘둘린 적도 있었고, 때로는 자본의 힘을 의식해 제 길을 가지 못했던 적도 있었다. 이 점 인정하고 성찰한다"며 "그래서 이번 수신료 조정안에는 뉴스에 대한 시청자의 관여 확대, 팩트체크 강화, 뉴스의 출처와 근거 공개 제도, 기자들에 대한 저널리즘 교육 강화 등 방안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기자는 "정치권력에 휘둘린 적이 있는게 아니라 지금도 매우 휘둘리고 있다. 그것도 양사장 재직 시절이 가장 심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허한 말잔치"라며 "취재원 비닉권(기자가 취재원 신분을 공개하지 않을 수 있는 권리)이 언론자유의 핵심인데 아무거나 다 가져다 붙였다"고 비판했다.

특히 기자는 "방만 경영이란 비판보다 더 가장 아픈 것은 권력의 주구라는 비판이다. 정치권력 감시의 칼날은 살아있는 권력인 여권보다 오히려 야권에 예리했다"며 "국민이 KBS에 기대하는 가장 중요한 역할을 제대로 못 해온 것을 나부터 반성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명분없는 염치없는 수신료 인상하겠다며 권력의 눈치를 살필것이 아니라 국민으로 눈을 향하고 권력을 견제하고 진실을 추구하는데 역량을 모아야 한다"며 "죽기전에 다시 가슴 셀레는 KBS로 출근을 경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KBS 사내 게시판에 올라온 글]

염치 없는 수신료 인상에 반대합니다.
권력에 맞서는 공영방송부터 만듭시다.
KBS에 상식과 저널리즘을 복원합시다.
양승동 사장의 수신료 인상 추진은 참으로 염치 없는 일이다.
국민적 공감은커녕, KBS 구성원 상당수의 공감도 없이 폭주하고 있다.
돈을 낼 시청자들이 반대하는데 뭘 도대체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
양 사장은 “KBS는 한때 정치 권력에 휘둘린 적도 있었고, 때로는 자본의 힘을 의식해 제 길을 가지 못했던 적도 있었다. 이 점 인정하고 성찰한다. 그래서 이번 수신료 조정안에는 뉴스에 대한 시청자의 관여 확대, 팩트체크 강화, 뉴스의 출처와 근거 공개 제도, 기자들에 대한 저널리즘 교육 강화 등 방안을 담았다”고 말했다.
정치권력에 휘둘린 적이 있는게 아니라 지금도 매우 휘둘리고 있다. 그것도 양사장 재직 시절이 가장 심하다. 뉴스에 시청자 관여 확대? 뉴스의 출처를 공개한다고? 저널리즘 교육 강화? 공허한 말잔치다. 취재원 비닉권이 언론자유의 핵심인데 아무거나 다 가져다 붙였다.
국민이 흔쾌히 동의하지 않는데 정치권력과 결탁해 꼼수로 수신료를 인상하려는 것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 KBS에 대한 혐오만 부추길 뿐이다.
방만 경영이란 비판보다 더 가장 아픈 것은 권력의 주구라는 비판이다.

국민이 KBS에 기대하는 가장 중요한 역할을 제대로 못 해온 것을 나부터 반성한다.
대통령, 청와대, 정부 등 정치권력과 삼성, 네이버 등 자본권력, 김앤장 등 신흥권력의 룰을 벗어난 이익추구, 혹은 권한 남용을 감시하고 견제하는게 우리의 역할인데
우리가 그런 역할을 국민 눈높이에 맞게 했는가?
양승동 사장 취임이후 현장 기자들의 열정으로 일궈낸 태양광 정책에 대한 비판 보도가 청와대의 반발과 함께 내부에서부터 무너져 내렸다.
조국 사태의 진실을 추구하던 보도가 이른바 어용 지식인의 한 마디에 역시 내부에서부터
무너져 내렸다.
저널리즘 상식의 조직이라면 권력과 끝까지 진실을 다퉈야 했지만, 스스로 자멸했다.
정치권력 감시의 칼날은 살아있는 권력인 여권보다 오히려 야권에 예리했다.
참으로 부끄러운 역사다.
내가 사랑하고 자랑스러워했고, 늘 가슴 떨리던 KBS에 이젠 자조와 냉소, 패배주의가 만연하고 있다. 여야 진영 논리가 공영방송 내부까지 파고들어 저널리즘이 사라졌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저널리즘의 기본으로 돌아가자. 명분없는 염치없는 수신료 인상하겠다며 권력의 눈치를 살필것이 아니라 국민으로 눈을 향하고 권력을 견제하고 진실을 추구하는데 역량을 모아야 한다. 죽기전에 다시 가슴 셀레는 KBS로 출근을 경험하고 싶다.
 평생 기자는 기사로 말해야 한다고 배워서 늘 게시판 글쓰기를 자제해 왔지만, 침묵하다가는 병 걸릴 것 같아 한마디 적었습니다. 부디 논쟁의 대상이 되기보다는 공감의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