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與 유튜브 '열린공감TV', '尹X파일 작성' 논란에 이어 “이낙연이 조국 쳤다” 녹취록 공개 논란
親與 유튜브 '열린공감TV', '尹X파일 작성' 논란에 이어 “이낙연이 조국 쳤다” 녹취록 공개 논란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6.24 11:53:21
  • 최종수정 2021.06.2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측 "열린공감TV, 올해 1월부터 이 전 대표와 주변 인사들에 대한 허위사실 지속적으로 노출"
"인격과 명예를 말살하려는 악의적 행태... 허위사실 유포행위에 대해 정확하게 법적대응할 것"
사진=열린공감TV 화면 캡처
사진=열린공감TV 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3일 '이낙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쳤다'고 언급한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과 해당 녹취를 공개한 유튜브 채널에 대해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 녹취를 공개한 유튜브 채널은 친여 성향의 '열린공감TV'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 X파일'을 작성해 파문이 일고 있는 곳이다.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전날 최성해 전 총장이 "이낙연은 조국을 친 사람이다. 이낙연이는 나한테 (조국을 쳐줘서) 고맙다고 연락한 사람"이라고 말하는 녹취를 공개했다.

이에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열린공감TV의 영상 내용 중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허위사실을 인지하고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열린공감TV는 지난 4월에도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최성해 씨의 행위들이 이낙연 전 대표와 관련되었을 것이라는 취지의 내용을 방송한 바 있다"며 "의원실은 이 전 대표의 명예를 훼손하고, 당원과 국민에게 오해를 일으키는 허위사실 유포행위에 대해 정확하게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이낙연 캠프 오영훈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열린공감TV는 올해 1월부터 이 전 대표와 주변 인사들에 대한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노출해왔으며, 허위사실 유포 행위를 중단하고 사과하라는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이 전 대표와 그 지인들의 인격과 명예를 말살하려는 악의적 행태"라며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을 지속하는 저의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한편 최 전 총장은 해당 녹취에 대해 “이낙연 전 대표가 아닌 그의 측근에게서 들은 이야기”라고 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