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주52시간제로 신규 채용 어려운 지방기업에 외국인 우선 배정"
홍남기 "주52시간제로 신규 채용 어려운 지방기업에 외국인 우선 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주 52시간제 확대 적용으로 신규 채용이 어려운 지방기업에 외국인력을 우선 배정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내달 1일부터 5~49인 기업으로 확대되는 주 52시간제 적용을 위한 지원방안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근로시간 단축 과정에서 신규 인력 채용기업이 고용을 유지하면 최대 월 120만원(신규 80만원+재직자 40만원)을 최장 2년간 지원한다.

신규채용이 어려운 뿌리기업·지방소재기업에 대해선 외국 인력을 우선 배정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4400개사를 대상으로 전문가 1:1 방문 컨설팅을 통한 맞춤형 솔루션도 제공한다.

홍 부총리는 최근 정부 조사 결과 5∼49인 기업의 93%가 주52시간제를 준수할 수 있다고 응답한 데 대해선 "그동안 어느 정도 준비기간이 있었던 점, 대상기업의 95%인 5~29인 사업장은 근로자대표와 합의해 내년 말까지 최대 60시간이 가능한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일부 열악한 뿌리산업 기업이나 52시간제가 당장 적용되는 30~49인 규모 대상 기업들이 52시간제 적용상의 현장 어려움을 제기하기도 하는 점을 고려해 제도 안착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