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이광재 "비겁한 최재형, 빠른 결단 하라...이회창 오마주냐" 비난
與이광재 "비겁한 최재형, 빠른 결단 하라...이회창 오마주냐" 비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직 감사원장으로서 이런 방식으로 공직 기강을 무시한 최 원장이 실망스럽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左), 최재형 감사원장. (사진=연합뉴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左), 최재형 감사원장. (사진=연합뉴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강원 원주갑)은 23일 최근 야권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을 향해 "비겁하다. 빠른 결단을 하라"며 "이회창 오마주냐"고 비난했다.

이광재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이 생명인 헌법기관의 수장이 정계 진출 운운하고 있다"며 "감사원의 노조 격인 감사원 실무자협의회에서도 최 원장에게 우려의 뜻을 전달했다고 한다"고 했다. "현직 감사원장으로서 이런 방식으로 공직 기강을 무시한 최재형 원장이 실망스럽다"고도 했다.

이 의원은 "이회창 전 총재가 감사원장을 지낼 때 정부와 대립각을 세워 존재감을 과시한 바 있다"며 "이를 오마주하고 영웅시했던 것이냐"고 했다. 오마주(hommage)는 프랑스어로 '존경' '경의'를 뜻하며 영화를 촬영할 때, 다른 감독이나 작가에 대한 존경의 표시로 그 감독이나 작가가 만든 영화의 대사나 장면을 인용하는 것을 말한다.

이 의원은 끝으로 "(최 원장의) 정계 진출 여부에 대해선 왈가왈부하지 않겠다"며 "다만, 공명정대함이 앞서야 할 감사원의 뒤편에 앉아 계산기를 두드리는 처사는 비겁하다. 빠른 결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