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 합당' 발끈한 국민의힘 사무처 노조···국민의당의 '알박기' 때문?
'꼼수 합당' 발끈한 국민의힘 사무처 노조···국민의당의 '알박기'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남중빌딩에 위치한 국민의힘 새 당사.(사진=연합뉴스)
여의도 남중빌딩에 위치한 국민의힘 새 당사.(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사무처 노동조합이 23일 "꼼수 합당은 안된다"라는 입장을 천명했다. 바로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두고 물밑에서 벌어지고 있는 '수싸움' 때문이기도 하다. 우선, 국민의힘 사무처 노동조합(이하 국민의힘 노조)의 입장이다.

국민의힘 노조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당과의 합당 대원칙과 요구사항을 공개했다. 이들의 요구는, 합당 시 당직자 및 당협위원장에 대한 '공정한 교통정리'로 축약된다.

국민의힘 노조는 ▲ 당의 규모(의원 수 등)에 비례한 합당조건 설정 ▲ 특정 대선 후보 지지활동(캠프 등) 경력자 고용 불가 ▲ 사무처 고용 승계 관련 사항은 사무처노동조합 동의 필수 ▲ 사무처 전원 고용 승계 및 과도한 채무 변제 거부 등을 요구했다.

국민의힘 노조가 이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내건 배경에는, 최근 떠오르고 있는 국민의당과의 합당론으로 향한다. 전날인 22일,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 실무협상단은 첫 회의에 돌입했다. 합당 실무 회의의 시작은 지난 4·7 재보선 당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약속에서 비롯됐는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준석 당대표가 받으면서 본격화됐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국민의당의 최근 모습에 국민의힘이 반발하는 등 합당 논의를 전후로 여러 뒷말이 나왔다. 한마디로 '지분 논란'이 발목을 잡은 것. 발단은, 지난 17일 국민의당은 29명의 지역위원장을 임명하면서 본격화됐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은희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은희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은 지난 17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청년·기업인·전문가 부문의 29명이 지역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조직 강화 차원에서 추진했다"는 게 국민의당 입장이다.

이같은 국민의당 입장과는 달리, 국민의힘과 합당 시 해당 지역구에 임명된 지역위원장과 기존의 국민의힘 소속 당협위원장의 충돌 소지가 계속 남아 있게 된다는 점에서 '국민의당-국민의힘 소속 인원들의 힘겨루기 논란'이 예상된다는 게 국민의힘 관계자들의 입장이다.

이를 의식한 듯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 22일 자신의 SNS에 "국민의당은 지분 요구를 하지 않을 것이며, 야권 통합 약속을 지킬 것"이라며 '알박기 논란'을 일축했다.

결국 국민의힘 사무처 노조는 23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위기 속에서도 묵묵히 일해 온 계약직을 포함한 기존 사무처 당직자들의 고용이 정치적 목적으로만 이용되는 것은 안된다"라며 "대선이라는 큰 밭을 갈아야할 중차대한 시기에, 합당 분위기에 편승한 국민의당 사무처당직자 부풀리기 의혹을 규탄한다"라고 목소리르 높였다.

한편,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전날인 22일 첫 회의에서 매주 화요일 오전 10시에 정례회의를 하겠다고 알렸다. 이번 사무처 노조의 입장이 나온만큼, 차주 회의에서 어떤 논의가 나올지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당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당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