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신분 공개 온라인 면접 거쳐 6900만원 수령...대통령 아들 자중자애하시라"
"문준용, 신분 공개 온라인 면접 거쳐 6900만원 수령...대통령 아들 자중자애하시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현진 "암묵적 압박으로 특혜 받아간 건 아닌지 끝까지 확인할 것"
"대통령 아들을 영상으로 직접 인터뷰했을 때 과연 아무런 압박 없이 공정하게 심사했을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 씨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에 선정돼 정부로부터 6900만원을 지원받게 된 과정에서 신분이 공개되는 온라인 면접을 치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은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거론하며 "준용 씨가 밝힌 대로 102건 신청자 가운데 2차 인터뷰 대상 33명이 확정됐다"며 "이 중 30명이 온라인 영상 인터뷰를 15분간 했다"고 말했다.

앞서 문 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에서 제가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됐다"며 "이 사업에 뽑힌 것은 대단한 영예이고 이런 실적으로 제 직업은 실력을 평가받는다"고 밝힌 바 있다. 102건의 신청자 중 저와 비슷한 금액은 15건이라고도 덧붙였다.

배 의원은 "여기 심사위원은 일반 기업 부장, 문화재단 프로듀서, 연구실 상임위원 등 민간 문화예술계 사람들"이라며 "이들이 대통령 아들을 영상으로 직접 인터뷰했을 때 과연 아무런 압박 없이 공정하게 심사했을지 국민들은 의아하게 여길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의 아들에게 불이익을 바라는 건 아니지만 암묵적 압박으로 특혜를 받아간 건 아닌지 끝까지 확인할 것"이라며 "이같은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서 문준용 씨 스스로는 앞으로 국민들 앞에 더 이상 피로감을 주지 않게 자중자애하시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정부는 대통령의 아들을 서울시, 그리고 정부에서까지 거듭거듭 꼬박꼬박 지원금을 챙겨주고 있는 것에 대해서 명확한 입장을 달라"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