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알바생 더듬은 민주당 지역위원장...野 "오거돈, 박원순 이후 잊을만하면 또 민주당"
女알바생 더듬은 민주당 지역위원장...野 "오거돈, 박원순 이후 잊을만하면 또 민주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내 지역위원장의 식당 여성 종업원 성추행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그동안 민주당의 성 비위 사건에서 숱하게 보아온 꼬리 자르기와 안면몰수의 반복"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민주당 소속 경기도 내 지역위원장인 이 모 씨는 지난 9일 경기도 내 한 치킨집에서 일행과 함께 식사를 하던 중 주방에서 혼자 일하던 여성 종업원의 허리 아래쪽을 더듬었다. 피해자 A씨는 사건 발생 약 3시간 뒤인 10일 새벽 경찰에 성추행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고, 이 씨는 고소를 당하자 탈당계를 제출했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21일 논평을 내고 "오거돈,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막대한 혈세가 투입된 재보궐 선거를 유발한 이후에도 민주당은 잊을만하면 성 비위 사건을 저질렀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황보 의원은 "지난해 8월 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에서 종업원을 강제추행 해 불구속 기소됐고, 서울 강동구에서는 구의원이 음란행위와 불법 성매매 의혹에 휩싸이기도 했다"면서 "관악구의회에서도 민주당 소속이었던 구의원이 강제추행혐의로 1심에 이어 2심 역시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며, 동료 의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정읍시의원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문제가 생길 때마다 민주당은 재발방지를 이야기했고, 지난해 이해찬 전 대표는 특단의 대책이라며 ‘성인지 감수성 의무교육’ 등을 대책으로 내놓았지만, 아무런 실효성 없음이 이번 사건으로 인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보 의원은 "허울 좋은 징계와 말뿐인 반성으로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며 "변화와 혁신을 약속한 송영길 대표와 민주당은 국민 앞에 직접 사과하고 환골탈태의 방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