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김재원 "이준석, 술독 앞 사나운 개주인처럼 굴어...윤석열이 오고싶겠나?"
野김재원 "이준석, 술독 앞 사나운 개주인처럼 굴어...윤석열이 오고싶겠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단일 후보를 만들지 못하는 지경으로 간다면 당 지도부가 붕괴되리라 생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左), 김재원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左), 김재원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것에 대해 "중국 옛 고사에 맹구주산(猛狗酒酸)이라고 아주 사나운 개를 술독 앞에 묶어놓고 술을 팔면 술이 썩는다는 말이 있다. 술 사러 왔다가 개가 무서워 가는데 윤석열 총장이 들어오면 환영식 해주려고 하는 게 아니고 들어오자마자 그때부터 물어뜯어서 그냥 아웃시키려고 하는 성향이 강하다"고 비판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18일 지상파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당 외에 있는 분들을 받아들이려는 노력을 과연 제대로 하느냐에 대해선 조금 걱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버스 출발', '정류장 2개' 등 윤석열 전 총장 측을 자극하는 말 등을 지적하며 "여기에 당 대표까지 비슷하게 얘기를 하고 있다.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해도 들어오겠느냐"고 반문했다. '무조건 환영'이라며 윤 전 총장 영입에 열과 성을 쏟아야 한다는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만약에 그런 일이 실제 벌어진다면 당 지도부가 큰 비난을 받을 것이고 야권 단일 후보를 만들지 못하는 지경으로 간다면 당 지도부가 붕괴되리라 생각한다"며 "당 지도부가 좀 더 당 외 분들을 귀하게 여기고 받아들이기 위한 노력을 해야 되고 특히 윤석열 총장에 대해서 공격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좀 잘못이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끝으로 "윤석열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있을 때 징역 5년형을 구형받아 감옥갈 뻔했다. 개인 감정이 남아 있지만 윤 총장이 정권 교체를 이뤄줄 수 있는 그런 소중한 자산이라고 생각하기에 적극 영입을 주장하는 것"이라며 "사나운 개가 술독 앞에 묶여 있고 거기에 술독 주인까지 사나우면 술 사러 오겠는가"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