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아들 문준용, 또 정부 돈 받는다...무려 6900만원!
文 아들 문준용, 또 정부 돈 받는다...무려 6900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준용 "자랑해도 될 일입니다만 그렇게 않게 여기실 분 있을 것 같아 걱정"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아들 이른바 미디어아티스트 문준용(38)이 또 정부 지원금을 받는다. 정부 지원사업을 통해 6900만원이라는 거금을 받게 된 것이다.

문준용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에서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해당 사업의 공모 취지는 '다양한 과학기술을 접목한 예술작품 기획·개발·제작 지원'이다.

문준용은 "예술기술융합은 제가 오랫동안 일해왔던 분야라, 심혈을 기울여 지원했다. 이 사업에 뽑힌 것은 대단한 영예이고 이런 실적으로 제 직업은 실력을 평가받는다"고 했다.

또 "축하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입니다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며 "이번에도 좋은 작품 열심히 만들겠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심의위원님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문예위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밝힌 내용에 따르면, 이번 사업의 지원 신청은 총 417건이었고 최종 79팀이 뽑혔다. 3개 부분(① 아이디어 기획·구현 ② 기술개발 및 창제작 ③ 우수작품 후속지원)으로 나눠 신청을 받았으며, 문준용은 이중 기술개발 및 창제작 부문에 응모했다. 이 부분은 102건이 신청해 24개 작품이 선정됐다. 문준용은 작품명 'Augmented Shadow - 빛을 쫓는 아이들'로, 최대 지원금액에 뽑혔다. 지원규모는 최소 2700만원부터 최대 6900만 24만6000원까지이다.

문예위 측은 향후 논란을 의식한 듯 "7인의 심의위원이 심도 있는 토론을 거쳐서 심사한 것이라 외부에서 개입할 여지가 없다"고 했다. 지원신청 접수현황 및 선정결과, 심의총평 및 선정 내역, 심의위원 명단, 심의 경과 등이 홈페이지에 나와 있다.

최근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고 있는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김경율 회계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문준용에 일침을 가했다. 그는 "왜 '영예'와 '평가'를 지원 사업 선정 위원회에서만 받는지 심히 궁금합니다. 그 '평가'를 시장에서 받아보세요"라고 했다.

한편 문준용은 지난해 파라다이스문화재단 아트랩 지원프로그램에서 3000만원, 서울문화재단의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을 통해 1400만원의 지원금을 받아 대통령 아들 '특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문준용은 정치권과 여론의 비판이 쏟아지자 지난 3월 20일 페이스북에 작품 이미지를 올리며 "제가 지원금을 받았다고 불평하는 분들이 많았던 바로 그 작품이다. 예술 지원금이란 제가 맛있는 것 사 먹는데 써버리는 게 아니라 이렇게 작품 제작에 사용하기로 하고 받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